Article

UFC 161 기자회견

UFC 161에서 보너스 상금을 받은 선수들에 관한 기사
라샤드 에반스, 댄 헨더슨, 로이 넬슨, 스티페 미오치치, 제임스 크라우스, 알렉시스 데이비스, 션 조던 7명의 선수들은 다나 화이트 UFC 회장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조던은 팻 배리에게 승리를 거두며 넉아웃 오브 더 나이트 (Knockout of the Night) 보너스를 받았다. 조던은 "새비지"라는 별명 답게 1 라운드에서 배리에게 맹공을 퍼부어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는 카드에서 유일한 넉아웃이기도 하다.

크라우스는 샘 스타웃과의 3라운드 치열한 접전 끝에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Fight of the Night)와 서브미션 오브 더 나이트 (Submission of the Night) 보너스 모두를 챙기며,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뤘다. 크라우스는 3라운드에서 길로틴 초크 기술로 경기를 끝냈다.

넉아웃 오브더 나이트 보너스가 지급된 조던은 5만불의 보너스를 받았고 2개의 보너스를 받은 크라우스는 총 10만불의 보너스 상금을 챙기게 되었다. 

미디어

최근
UFC 파이트패스 중계대진 메인이벤트를 담당한 알저메인 스털링은 미래에 챔피언이 되기위해 필요한 도구를 이미 갖추고 있다. 레이 롱고, 전 미들급 챔피언 크리스 와이드맨, 맷 세라에게 들어보는 스털링에 대한 이야기.
2016. 5. 25
밴텀급 랭킹 8위 브라이언 캐러웨이는 연인이자 현 UFC 여성 밴텀급 챔피언 미샤 테이트의 그늘에 가려지는 때가 많다. 하지만 캐러웨이는 자신에 대한 오해의 이유, 자신의 업적이 그 자체로 의미를 지니는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2016. 5. 24
페이지 밴전트와 마크 밸러스가 '스타와 함께 춤을' 22 시즌 결승전 무대에서 서튼 해리스의 '리틀 비티 프리티 원' 곡에 맞춰 자이브와 살사 댄스를 선보였다.
2016. 5. 24
토마스 알메이다는 짧은 기간 내에 밴텀급 최고의 파괴력을 지닌 선수로 자리잡았다. 알메이다는 일요일 UFN 라스베이거스 메인이벤트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상대한다.
2016. 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