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2012년 상반기 비공식 어워즈: 넉아웃

상반기 비공식 어워즈에서 2012년 현재까지 최고의 넉아웃들을 선정한다.
Edson Barboza KOs Terry Etim 이번 상반기 비공식 어워즈 넉아웃에서는 TOP 5만을 선정했다. 항상 그렇듯, 베스트 넉아웃 부문은 탑 10 이하로 압축하기 가장 어려운 부문이다. 2012년에는 특히나 선정하기가 어려웠지만, 고심 끝에 아래 TOP 5를 선정해보았다.


5 – 스테판 톰슨 (1라운드 KO, 상대: 댄 스팃겐)

무패의 킥복싱 스타 스테판 톰슨의 UFC 143의 데뷔를 앞두고 팬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옥타곤에서 톰슨의 화끈한 타격을 구경할 수 있게 되었다고 기뻐하는 팬들이 있었는가 하면, 일부 팬들은 여느 킥복서들처럼 반쪽 짜리 선수로 전락하고 말 거라는 냉담한 반응이었다. 톰슨은 데뷔전에서 1라운드 4분 13초 그림 같은 헤드킥을 상대 스팃겐의 머리에 꽂아 넣으며 그에 대한 의문 부호들을 말끔히 씻어내게 만들었다.


4 – 댄 하디 (1라운드 KO, 상대: 드웨인 루드윅)

4연패를 기록 중이었던 댄 하디에게 승리는 절실해 보였다. 한 때 타이틀 도전자였던 그는 UFC에서의 퇴출을 걱정해야 하는 신세까지 전락했다. 다행히 그의 상대 드웨인 루드윅은 정교한 타격을 자랑하지만, 레슬링은 평범한 수준이라서 상성상 댄 하디에게는 나쁜 상대가 아니였다. 1라운드 3분 51초에 댄 하디는 섬광같은 레프트 훅을 루드윅의 안면에 적중시키며 완벽한 부활에 성공한다.


3 – 마이클 맥도날드 (1라운드 KO, 상대: 미구엘 엔젤 토레스)

마이클 맥도날드는 UFC 145에서 전 WEC 밴텀급 챔피언 미구엘 토레스를 1라운드에 TKO시키며 밴텀급 타이틀 도전권을 받을 자격이 있음을 증명해냈다.


2 – 앤소니 페티스 (1라운드 KO, 상대: 조 로존)

사실 앤소니 페티스가 클레이 구이다와 제레미 스테판을 상대로 보여줬던 경기들은 WEC 시절의 모습을 기대했던 팬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페티스는 UFC 144에서 1라운드 81초만에 레프트 킥을 조 로존의 머리에 작렬시키며 승리를 획득함으로 본인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1 – 에드손 바보자 (3라운드 KO, 상대: 테리 에팀)

UFC 142에서 바보자가 테리 에팀을 순간적으로 실신시킨 휠 킥은 단연코 상반기 최고의 넉아웃 장면이라 할 수 있다. 스피드, 파워, 테크닉, 정확성, 입을 벌어지게 만드는 화려함까지 모든 요소를 갖췄다. 더욱 무서울만한 부분은 바보자가 보여준 휠 킥이 특별히 연습한 것이 아니라 무에타이 베이스를 바탕으로 타이밍이 왔다고 느꼈을 때 본능적으로 날렸을 뿐이라는 것이다. 


장려상: 라바 존슨 (상대: 조이 벨트란), 마이크 파일 (상대: 조쉬 니어), 앤드류 크레이그 (상대: 라파엘 나탈), 마틴 캠프만 (상대: 제이크 엘렌버거), 로이 넬슨 (상대: 데이브 허먼) 등

미디어

최근
UFC 125에서 필 바로니를 빠르게 제압한 브래드 타바레스의 기술을 감상해보자. UFC 파이트나이트 뱅거에서 타바레스 vs. 보에치와의 경기를 볼수있다.
2014. 7. 29
UFC로 돌아온 닉 디아즈가 UFC.com과 독점 인터뷰를 했다. 앞으로의 매치들, 앤더슨 실바, 격투기를 시작한 계기 등에 대해 이야기한 디아즈를 만나보자.
2014. 7. 28
UFC 144에서 라이트 헤비급 선수 라이언 베이더가 빠른 움직임과 강력한 기술을 앞세워 퀸튼 잭슨을 제압했다. UFC 파이트 나이트 뱅거에서 베이더 vs 생 프뤼의 경기를 볼수있다.
2014. 7. 28
전 올림픽 선수 사라 맥만의 트레이닝 캠프를 찾아가 보았다. 8월 16일 파이트나이트 뱅거에서 그녀를 만나보자.
2014.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