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40세 베우둠, 6개월간 세 경기 뛰는 이유

 
UFC에 소속된 선수들이 연간 소화하는 평균 경기 회수는 2경기를 약간 웃돈다. 상대적으로 상위권 선수들이 경기간의 터울이 긴 편인데, 1년에 1경기씩 치르는 선수들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부상이라도 입으면 한 해를 경기 없이 보내기도 한다.

그런 가운데 헤비급 전 챔피언 파브리시오 베우둠의 행보는 눈에 띈다. 지난 7월 2017년 들어 첫 경기를 치른 그는 지난달 두 번째 경기를 가졌고, 한 달 남짓한 휴식 뒤 또 옥타곤에 들어선다.

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21이 그 무대다. 베우둠은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신성 마르신 티뷰라와 대결한다.

당초 베우둠은 이 대회의 출전 선수가 아니었으나 승리에 대한 갈증이 그를 다시 옥타곤으로 불러들였다.

7월 UFC 213에서 베우둠은 라이벌 알리스타 오브레임에게 패했다. 상대전적 1대 1인 상태에서 세 번째 맞서 뼈아픈 패배를 맛봤다. 무엇보다 3라운드에 오브레임을 피니시시킬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그라운드로 전환한 선택이 두고두고 후회된다.

아쉬움이 컸던 베우둠은 오래 쉬지 않았다. 빠른 출전을 원하는 자신의 바람대로 3개월 뒤 경기가 잡혔다. 상대는 데릭 루이스였다. 그러나 베우둠은 월트 해리스라는 선수와 싸웠다. 경기 직전 루이스가 심한 허리 통증을 이유로 출전을 포기했고, 그 자리에 해리스가 투입됐다.

경기에서 베우둠은 1라운드 1분 5초 만에 서브미션승을 거뒀다. 그러나 큰 의미를 두기 어려웠으며, 본인 역시 만족할 수 없었다. 상대는 UFC에서 4승 6패를 기록 중인 파이터로, 베우둠보다 한참이나 아래에 있었고 경기를 치를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베우둠은 오래 쉴 이유가 없었다. 손쉽게 이긴 만큼 무리를 하지 않았고, 부상도 전혀 없었다. 무엇보다 경기에 대한 갈증이 컸다. 또 다시 빠른 출전을 원할 만하다.

이번엔 자신이 대타로 들어갔다. 이번 호주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마르신 티뷰라와 맞설 선수는 원래 마크 헌트였는데, 대회 5주 전 헌트가 건강상의 이유로 빠지자 베우둠이 대체 투입을 자청했다.

티뷰라는 최근 헤비급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인물이다. 지난해 5월 티모시 존슨에게 패한 뒤 3승을 거둬들이며 랭킹 8위까지 올라섰다.

베우둠이 객관적 전력에서 앞설 것으로 보는 이들이 많지만, 동기부여는 티뷰라가 좋을 수밖에 없다. 베우둠만 넘는다면 단숨에 타이틀 경쟁 구도에 합류할 수 있다. 즉 이 경기는 티뷰라에게 주어진 최고의 기회인 반면 베우둠으로선 이겨도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승리가 가져다주는 효력보다 개인적인 아쉬움을 채우는 것에 포커스를 맞춘 듯하다.
토요일, 11월 18
10PM/7PM
ETPT
Sydney, Australia

미디어

최근
UFN 시드니 대회 공식 계체량. 11월 17일 금요일 생중계.
2017. 11. 17
팀 민스는 다가오는 11월 19일 일요일 파이트 나이트 시드니에서 벨랄 무하마드를 상대로 중요한 웰터급 경기를 펼친다.
2017. 11. 17
UFN 시드니 대회 미디어데이 행사, 출전 선수들은 각자의 상대와 마주 선다.
2017. 11. 16
11월 18일 UFN 시드니 대회 출전을 앞둔 파브리시오 베우둠과 마르친 티부라가 목요일 공개 훈련을 실시
2017. 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