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존슨의 체급상향 신화, 헨드릭스도 꿈 꾼다

 
체급은 선수의 경쟁력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기술적으로 아무리 뛰어나도 결국 체격과 근력이 부족하면 빛을 보기 어렵다. 체격과 근력은 기술이 가지는 영향력을 초과하기도 한다. 선수들이 가능한 한 낮은 체급을 택하는 이유다.

그러나 무조건 낮은 체급이 능사는 아니다. 낮은 체급보다는 자신의 몸에 잘 맞는 체급을 고르는 것이 정답일 것이다. 잦은 계체 실패로 물의를 일으킨 탓에 어쩔 수 없이 체급을 올렸다가 오히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선수들이 이런 사실을 방증한다.

대표적으로 앤서니 존슨이 있다. 존슨은 현재 라이트헤비급 랭킹 1위로서 타이틀 도전을 앞두고 있지만 몇 년 전만 해도 지금의 모습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존슨이 라이트헤비급 컨텐더가 되기까지의 과정은 한 편의 드라마가 따로 없다. 2007년 UFC에 데뷔한 존슨은 웰터급의 강자로 활동했다. 최강자는 아니었지만 누구도 그를 쉽게 보기 어려울 정도로 복병의 성향이 강했다. 큰 체격에서 나오는 힘과 펀치력은 동급 최고였다.

그러나 반복해서 계체를 실패했고, 미들급으로 올렸음에도 체중을 맞추지 못하는 사고를 치면서 결국 계약이 해지되고 말았다. 우울하기도 잠시, UFC 퇴출은 전화위복이 됐다. 타 단체에서 활동하며 라이트헤비급과 헤비급에서 경쟁력을 입증, 2014년 라이트헤비급 선수로 UFC에 복귀한 것. 증량한 존슨은 물 만난 고기가 따로 없었다.

존 리네커와 켈빈 개스텔럼도 비슷한 경우다. 밴텀급에서 활동하던 리네커는 2012년 UFC로 오면서 플라이급으로 체급을 내렸다. 강자들이 모여 있는 만큼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리네커는 플라이급에서 4차례나 계체에 실패하는 등 프로답지 못한 행동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급기야 울며 겨자먹기로 지난해 밴텀급으로 전향했다. 거의 쫓겨나다시피 전장을 옮긴 경우였다. 걱정과 달리 밴텀급에선 성적이 더 좋았다. 플라이급에서 6승 2패를 기록한 그가 4연승을 올리며 타이틀에 다가간 것이다. 존 도슨과의 대결에선 또 다시 계체를 실패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지만 그의 돌주먹은 밴텀급에서도 통했다. 밴텀급에서 그를 이긴 선수는 전 챔피언 TJ 딜라쇼가 유일하다.

TUF(디 얼티밋 파이터) 17번째 시즌에서 우승한 뒤 웰터급에 도전해 릭 스토리, 제이크 엘렌버거, 조니 헨드릭스 등을 꺾으며 순항하던 개스텔럼은 타이론 우들리와의 대결에서 무려 9파운드(약 4.1㎏)를 초과하는 등 잦은 계체 실패로 도마 위에 오르다 결국 지난해 미들급으로 복귀했다. 이제 한 경기를 치렀지만, 오히려 좋은 선택이 된 것으로 보인다. 개스텔럼은 UFC 206에서 팀 케네디에게 3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그 승리로 비토 벨포트와 대결할 기회를 잡았다.

어쩌면 이런 일반적이지 않은 행보를 걷는 선수가 또 나올지 모른다. 웰터급 전 챔피언 조니 헨드릭스 역시 체중 조절에 어려움을 겪었던 인물로, 최근 만족스럽지 않은 성적으로 인해 미들급으로 올렸다. 오는 20일(한국시간) UFC FIGHT NIGHT 105에서 헥터 롬바드를 상대로 미들급 데뷔전을 갖는다.

결과는 뚜껑을 열어 봐야 알지만, 헨드릭스 역시 앞에서 거론한 선수들처럼 상위체급에서 비상할 여지가 충분히 있다. 오래 전부터 90kg 중반의 평소 체중을 유지했던 만큼 애써 증량을 할 필요가 없다. 미들급에 더 적합한 평소 체중이라 할 수 있다.

헨드릭스의 최대 무기는 강한 펀치다. 레슬링이 탄탄한 탓에 자신 있게 강펀치를 휘두를 수 있다. 그의 펀치에 존 피치, 마틴 캠프만 같은 강자들이 나가떨어졌다. 그런 그에게 'H-Bomb(H-폭탄)'라는 별명도 붙었다.

그러나 2015년 10월부터 시행된 새로운 반도핑 정책 이후 헨드릭스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헨드릭스는 큰 폭의 체중감량을 하고도 좋은 몸 상태로 옥타곤에 들어서곤 했는데 수분 및 전해질, 영양을 인위적으로 공급하는 방법이 규제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이전 같지 않은 몸 상태로 옥타곤에 오른 헨드릭스는 더 이상 위협적이지 않았다. 생애 최초로 3연패를 경험했다.

앤서니 존슨의 강펀치는 라이트헤비급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글로버 테세이라, 라이언 베이더,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등을 때려눕혔다. 옥타곤에 올랐다 하면 KO승을 거뒀다는 표현이 이상하지 않을 정도. 마음껏 휘두르는 그의 펀치를 보고 있노라면 무섭기까지 하다.

어쩌면 그 모습을 헨드릭스의 미들급 경기에서도 볼 수 있을지 모른다. 미들급에서의 헨드릭스라면, 특유의 강펀치는 더욱 위력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미디어

최근
UFN 일본 대회 공동메인이벤트, 클라우디아 가델랴와 제시카 안드라데가 맞붙는다.
2017. 9. 20
재능을 지닌 파이터 간의 대결, 낮은 시드의 선수가 높은 시드의 선수를 꺾는 것도 시간문제였다. TUF 4편에서 어떤 경기가 나왔는지 살펴보자.
2017. 9. 20
포레스트 그리핀과 맷 파리노가 최신 UFC 랭킹을 분석해 소개한다. 루크 록홀드, 마이크 페리, 유라이어 홀, 카마루 우스만 등의 선수가 언급된다.
2017. 9. 20
2008년 UFC 82 대회, 오카미 유신이 전 미들급 챔피언 에반 테너에게 KO승을 거둔다. 거의 10년이 지난 지금, 오카미는 UFN 일본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오빈스 생프뤼를 상대한다.
2017. 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