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김동현·정찬성, 최두호의 복귀전 승리 확신

 
누구보다 최두호를 잘 알고 있는 두 명의 UFC 선배 파이터, 김동현과 정찬성은 후배의 승리를 의심치 않는다. 두 선수는 최근 UFC 한국 방송사인 SPO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두호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드러냈다.

최두호의 팀 동료이기도 한 김동현은 "정말 두호는 다르다"는 말을 강조했다.

"난 두호의 주먹을 알고 있다. 스파링을 해 본 사람은 안다. 연습이지만 가볍게 맞았을 때의 느낌이 보통 선수들과 다르다. 상대가 왜 툭 맞고 쓰러지는지 운동을 해 본 사람은 안다. 또 두호는 킬러 본능도 가지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나아가 김동현은 최두호가 UFC에서 큰 업적을 남길 것으로 내다본다. "두호는 한국이 강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언젠가 챔피언이 될 것이다. 우려보다는 기대를 많이 가져줬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가끔 함께 훈련하는 친한 형이자 UFC 페더급의 경쟁자, 또 최두호의 팬이라고 말하는 정찬성은 이번 경기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가 예상하는 승자는 당연히 최두호다.

정찬성은 스티븐스를 "그렇게 정교한 선수는 아니지만 파워는 체급에서 가장 강할 것 같다"며 "한 방을 조심해야 하는 것은 맞는데, 만들어서 때리는 선수는 아니다. 최근 경기를 보면 낮은 로킥이라든가, 후반까지 끌고 갈 수 있는 무기를 몇 개 만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결과를 묻는 질문에는 "솔직히 두호가 초반에 끝내지 않을까 생각한다. 1·2라운드 안에 KO시킬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한편 최두호는 경기가 열리는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마무리 훈련을 가진 뒤 오늘 지정 호텔에 입실했다. 미디어데이, 공개훈련, 계체량 등의 공식 일정을 가진 뒤 15일(한국시간) 옥타곤에서 스티븐스와 맞선다.

강경호가 1경기에 나서는 언더카드는 한국 시간으로 아침 8시부터, 메인카드는 낮 12시부터 펼쳐진다. SPOTV에서 중계된다.

미디어

최근
Watch Anthony Smith earn his second career UFC knockout when he finished Andrew Sanchez in April of 2017.
2018. 10. 23
이번 금주의 KO에선 대니 카스틸로를 넘어뜨린 마이클 존슨을 돌아본다. 존슨은 오는 10월 27일 토요일, 멍크턴에서 열릴 Fight Night에서 co-main으로 아르템 로보프 맞설 예정이다.
2018. 10. 17
Anthony Smith takes on Volkan Oezdemir in the main event of Fight Night Moncton on October 27, live on FS1.
2018. 10. 19
Take a slow-motion trip through UFC 229: Khabib vs McGregor with Fight Motion.
2018. 10.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