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마에스트로' 김동현, 브라운에 판정승…UFC 3연승

 
'마에스트로' 김동현이 3연승 달성에 성공하며 2018년에도 상승세를 이어 갔다.

김동현은 11일(한국시간) 호주 퍼스에서 열린 UFC 221의 언더카드에 출전해 데미안 브라운에게 2:1 판정으로 승리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가급적 쉽게 이기고 싶다고 말했던 김동현은 신장의 이점을 내세워 효율적인 운영을 선보였다. 거리를 여유 있게 잡고 로킥과 잽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전략은 잘 들어맞았다. 김동현은 유효 타격의 횟수에서 앞서나가며 경기를 리드했다. 브라운은 거리를 좁혀 펀치를 노렸으나 재미를 보지 못했다. 그러나 로킥으로 김동현을 괴롭히는 등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경기를 리드하던 김동현은 상대의 로킥에 충격이 쌓이며 3라운드 들어 움직임이 둔화됐다. 큰 공격을 허용하진 않았으나 상대가 전진하는 양상으로 흘러갔다. 그러나 침착한 운영으로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했다.

경기 후 김동현은 "상대가 생각보다 강했다. 로킥에 충격이 있었다"며 "펀치로 풀어가려 했으나 스탠스를 바꾸는 등 전략을 수정해야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동현은 UFC 계약 초기 2연패의 부진을 겪었으나 지난해 12월 브랜든 오라일리를 꺾고 첫 승을 거두더니 고미 타카노리마저 격파하며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승리로 UFC 파이터로서 안정권에 들어서며 랭킹 진입의 가능성을 열었다.

미디어

최근
금주 UFN 벨렝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싸우는 에릭 앤더스의 활약은 하파엘 나탈을 상대헀던 UFC 데뷔전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앤더스는 이번 토요일 료토 마치다를 상대한다.
2018. 1. 31
UFC 진출 후 3경기 만에 메인이벤트에 출전하는 에릭 앤더스, 오는 토요일 UFN 벨렝 대회에서 료토 마치다를 상대한다.
2018. 1. 31
료토 마치다는 UFN 벨렝 대회에서 에릭 앤더스를 상대한다.
2018. 1. 30
지난 주 UFN 샬럿 대회에서 데렉 브런슨을 꺾은 자카레 소우자, 복귀전이었던 이번 경기에 대해 알아본다.
2018. 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