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도널드 세로니 “한계는 없다.”

"궁극적으로는 벤 헨더슨의 벨트를 뺏어오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페티스를 넘어야 한다. 지금은 페티스와의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 도널드 세로니
UFC 라이트급 도널드 세로니‘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는 UFC on FOX 6에서 ‘쇼타임’ 앤소니 페티스와의 대전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WEC 무대에서도 함께 활동한 바 있는 상대 페티스의 실력을 충분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페티스는 엄청난 파이터다. 이미 많은 것을 보여줬고 이번에는 더 강한 모습으로 옥타곤에 등장할 것이다. 어깨 부상을 이겨낸 그의 투지를 높이 산다. 그러나 부상 이후 첫 상대가 나라는 사실은 그에게 불운이다.” – 도널드 세로니

도널드 세로니의 목표는 당연히 UFC 라이트급 챔피언 벤 헨더슨과 스트라이크포스(Strikeforce )에서 장기집권중인 길버트 멜렌데즈를 꺾고 명실상부한 라이트급의 최강자로 우뚝 서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페티스는 반드시 넘어야만 할 산이다.

"궁극적으로는 벤 헨더슨의 벨트를 뺏어오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페티스를 넘어야 한다. 지금은 페티스와의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 도널드 세로니

이번 경기는 라이트급의 차기 대권주자를 가린다는 점에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될 전망이다. 또한 두 선수 모두 화끈한 경기 스타일을 자랑하기에 메인이벤트만큼이나 큰 기대를 불러모으고 있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UFC 파이트패스 중계대진 메인이벤트를 담당한 알저메인 스털링은 미래에 챔피언이 되기위해 필요한 도구를 이미 갖추고 있다. 레이 롱고, 전 미들급 챔피언 크리스 와이드맨, 맷 세라에게 들어보는 스털링에 대한 이야기.
2016. 5. 25
밴텀급 랭킹 8위 브라이언 캐러웨이는 연인이자 현 UFC 여성 밴텀급 챔피언 미샤 테이트의 그늘에 가려지는 때가 많다. 하지만 캐러웨이는 자신에 대한 오해의 이유, 자신의 업적이 그 자체로 의미를 지니는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2016. 5. 24
페이지 밴전트와 마크 밸러스가 '스타와 함께 춤을' 22 시즌 결승전 무대에서 서튼 해리스의 '리틀 비티 프리티 원' 곡에 맞춰 자이브와 살사 댄스를 선보였다.
2016. 5. 24
토마스 알메이다는 짧은 기간 내에 밴텀급 최고의 파괴력을 지닌 선수로 자리잡았다. 알메이다는 일요일 UFN 라스베이거스 메인이벤트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상대한다.
2016. 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