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스트로급 전 챔프 요안나 예드제칙,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UFC 스트로급 전 챔피언 요안나 예드제칙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는 뜻 깊은 일에 동참했다.

예드제칙은 8일(한국시간) 오전 11시경 경기도 성남시 신흥사거리 부근에서 성화를 들고 약 200미터 구간을 달렸다. 밝은 표정과 격투기 선수답게 주먹을 뻗는 제스처가 인상적이었다.

종합격투기 선수로서는 두 번째이자 여성 파이터 최초의 성화 봉송자로 기록된다. 2016년 안토니오 호드리고 노게이라가 자국에서 열린 브라질 하계올림픽에 앞서 성화를 봉송한 경험이 있다.

성화를 다음 주자에게 넘긴 뒤 예드제칙은 "매우 놀랍고 즐거운 경험이었다. 종합격투기 선수를 대표해 올림픽 성화 봉송을 하게 돼 영광이다. 올림픽 대표가 된 것 같다"며 "뛰면서 한국인들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는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폴란드 출신의 예드제칙은 2015년 카를라 에스파르자를 꺾고 여성부 스트로급 2대 챔피언에 오른 뒤 5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바 있다. 경쟁자들을 대부분 꺾으며 장기간 집권하는 듯 했으나 지난해 11월 로즈 나마유나스에게 벨트를 빼앗겼다. 종합격투기에서 겪은 첫 패배였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은 다음달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15개 종목 102 경기가 펼쳐진다. 평창은 2011년 7월 IOC 총회에서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미디어

최근
당신의 투혼은 어디서 오는가? 스티페 미오치치는 어머니의 헌신에서 투혼을 찾는다. #Modelo #UFC220
2018. 1. 16
다니엘 코미어는 팀 동료 및 가족과 함께 미국을 가로질러 대회장소로 이동한다. 스티페 미오치치는 친구들과 함께 외투걸이를 사러 나선다. 볼칸 오데즈미르는 UFN 세인트 루이스 대회에 출전한 팀 동료의 경기를 지켜본다. 프란시스 은가누는 미디어 행사에 나선다.
2018. 1. 16
UFC 해설가 조 로건이 분석하는 UFC 220 메인이벤트 스티페 미오치치 vs 프란시스 은가누 헤비급 대결
2018. 1. 16
존 구든과 댄 하디가 분석하는 UFC 220 대회 메인이벤트 스티페 미오치치 vs 프란시스 은가누 헤비급 타이틀전.
2018. 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