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가브런트 수석코치, 크루즈戰 승리 비결 설명

FOXSports.com 데이먼 마틴 기자

코디 가브런트와 도미닉 크루즈의 경기 1라운드가 시작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팀 알파 메일의 수석코치 저스틴 부숄츠는 경기가 가브런트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간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부숄츠 코치는 도미닉 크루즈와 함께 훈련하며 코너맨으로, 코치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유라이어 페이버, 조셉 베나비데즈, TJ 딜라쇼를 가르치게 되었다. 하지만 가브런트의 경기에선 최초 두 세 차례 공방이 이루어진 후 이번 경기는 과거와 다른 방식으로 끝날 것임을 깨달았다.

크루즈의 끊임없는 움직임도 가브런트에겐 공포의 대상이 아니었다. 부숄츠 코치에겐 이 부분이 자신이 가브런트가 이길 것이라는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부숄츠 코치는 파이트 소사이어트 팟캐스트에서 “경기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에 대해선 그다지 놀랄 것이 없었다. 코디의 수준이 한 차원 더 높았다. 경기 시작 후 1분만에 내가 놀랐던 것은 코디가 풋워크로 크루즈를 상대하며 타격을 성공시켰던 것이다. 그리고 크루즈는 ‘진심이야?’하는 표정으로 코디를 쳐다보았다. 그 순간 코디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털어놨다.

FOXSports.com에서 전체기사 확인

미디어

최근
스티페 미오치치는 경기대비 훈련을 마무리한다. 볼칸 오데즈미르는 높은 수준의 훈련파트너들과 함께 체육관을 찾는다. 다니엘 코미어는 복귀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이야기한다. 프란시스 은가누는 뉴욕에 도착한다.
2018. 1. 15
UFN 세인트 루이스 대회 명장면을 UFC Minute에서 다시 소개한다.
2018. 1. 15
UFN 세인트 루이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최두호를 꺾은 제레미 스티븐스의 백스테이지 인터뷰
2018. 1. 15
UFN 세인트 루이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최두호를 꺾은 제레미 스티븐스의 옥타곤 인터뷰
2017. 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