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블라코비츠 "난 마누와와 1차전 때와 완전히 달라"

 
폴란드 출신의 얀 블라코비츠는 지미 마누와와의 대결이 무척이나 만족스럽다. 마누와가 자신보다 랭킹이 높은 만큼 이겼을 때 얻을 게 많은 이점이 있지만, 복수할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그는 들떠있다.

과거 패한 선수의 최근 분위기가 좋거나 랭킹이 더 높을 때 이런 대진이 만들어지곤 하는데, 이번엔 그렇지도 않다. 마누와는 4위, 블라코비츠는 11위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마누와는 2승 1패, 블라코비츠는 3승 2패를 기록 중이다. 횡재까진 아니더라도 운이 좋은 것만큼은 분명하다.

블라코비츠는 "마누와와 재대결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전에 말했듯이 내게 패배를 안겨준 모든 상대들과 다시 싸우고 싶다. 마누와와도 옥타곤에서 다시 싸우고 싶었다. 난 1차전 때와 완전히 다른 파이터가 될 것이다. 물론 그 역시 지금은 다른 선수가 됐다. 팬들이 보기에 보다 좋은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두 선수는 2015년 4월 폴란드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64에서 맞섰다. 당시 마누와는 데뷔하자마자 3연승한 뒤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에게 첫 패배를 당한 직후였고, 블라코비츠는 UFC 데뷔전에서 일리르 라피티에게 승리하며 5연승을 달리던 중이었다. 결과는 심판전원일치 마누와의 판정승이었다.

이겼지만 마누와 본인에겐 그 경기가 결코 만족스럽지 않다. 프로에 데뷔해 지금까지 총 17승을 거뒀는데, 유일하게 피니시하지 못한 상대가 바로 블라코비츠였다. 마누와는 15승을 KO로, 1승을 서브미션으로 따냈다.

한 차례 승리를 내줬으나 블라코비츠는 위축되지 않는다. "압박감은 내가 아닌 그에게 있다"며 "그가 누굴 때렸는지 상관없다. 내겐 그러지 못했으니까"라며 덤덤해했다. 마누와는 블라코비치가 맞붙은 상대 중 가장 펀치가 강한 선수로 불린다. 은퇴한 앤서니 존슨, 글로버 테세이라과 함께 불주먹의 위용을 과시했다.

하지만 블라코비츠에겐 크게 대단하게 느껴지지 않는 듯하다. "MMA 파이터라면 그럴 수 있다. 하지만 난 훈련에서 그보다 강한 복서, 킥복서와 주먹을 섞었다. 마누와의 펀치도 물론 느꼈지만, 그보다 더 세게 치는 선수들과 겨뤘다"는 게 그의 말이다.

마누와에게 당한 패배를 기점으로 블라코비츠는 한동안 부진에 빠졌다. 2년간 1승 4패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하지만 최근 2승을 거두며 다시 살아나고 있다. 비결이 무엇일까.

"이전과 가장 큰 차이는 체육관을 바꿨다는 것이다. 난 옛 스승에게 돌아갔다. 그와 훈련하면서 모든 것을 얻었다. 케이지에서 기분이 좋았고 마지막 두 번의 경기에서 이길 수 있었다"며 만족해했다.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 이번 경기에서 이긴다면 상위권 경쟁이 가능하다. 타이틀 도전이 조금씩 가시권에 들어온다는 의미다.

블라코비츠는 "우선 이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지금은 마누와에게만 집중하고 있다. 싸움이 끝난 뒤 많은 것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아마도 타이틀샷이 아닐까"라며 벨트에 욕심을 드러냈다.

미디어

최근
Kevin Lee and Al Iaquinta will meet for the second time when the two lightweights square off in the main event at Fight Night Milwaukee
2018. 12. 12
Re-live the thrill and the agony from an incredible night of fights at UFC 231: Holloway vs Ortega, with this UFC FIGHT PASS Original series.
2018. 12. 11
UFC fighters TJ Dillashaw and Cowboy Cerrone relax outside of training on their Harley Davidson's.
2018. 12. 11
Watch Edson Barboza's epic head-kick finish against Terry Etim at UFC 142
2018. 1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