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다니엘 코미어, UFC 최초 두 체급 타이틀 방어 의지

 
UFC 역사상 두 체급을 제패한 선수는 지금까지 네 명이었다. BJ 펜, 랜디 커투어, 코너 맥그리거, 조르주 생피에르가 두 체급의 정상에 올랐다. 이 중 맥그리거는 동시 두개 타이틀을 가졌던 최초의 선수로 기록된다.

이틀 전 열린 UFC 226에서 헤비급 타이틀마저 거머쥔 다니엘 코미어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갈 계획이다. 동시 두 체급 챔피언으로서 두 체급의 타이틀을 다 방어하려 한다.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르자마자 페더급 벨트를 반납한 코너 맥그리거와 다른 행보를 걷는 셈이다.

경기가 끝난 직후만 해도 헤비급 위주로 활동하는 듯 했다. 스티페 미오치치를 꺾고 마이크를 잡은 코미어는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브록 레스너를 도발했고, 레스너가 옥타곤에 올라 코미어와 몸으로 부딪치는 등 설전을 벌였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레스너와 코미어의 방어전을 추진 중이다. 이 경기를 성사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 화이트 대표는 “코미어는 두 체급 방어가 가능한 선수다. 그와 대화를 해 봐야겠지만 라이트헤비급 방어전을 한 뒤 레스너와 맞붙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구상을 밝혔다.

코미어도 비슷한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그는 이전부터 40세가 되는 내년 3월 은퇴하겠다고 공공연히 말해왔는데, 그때까지 두 체급의 방어전을 한 번씩 치르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은퇴를 미룰 생각은 없다. 올해 말 라이트헤비급 방어전을 가진 뒤 내년 3월 레스너와 싸우고 싶다”며 “헤비급 방어전 상대는 레스너가 된다”고 분명히 했다. UFC와 코미어의 생각이 같은 만큼 충분히 가능하다.

만약 코미어가 자신이 생각하는 두 경기에서 승리하고 은퇴한다면, 그는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다. 동시 두 체급 챔피언으로서 방어전을 가진 최초의 선수, 동시 두 체급 챔피언으로서 방어전을 성공한 최초의 선수가 된다. 특히 코미어 입장에선 이것보다 아름다운 마무리가 없는 만큼 충분히 욕심을 낼 만하다. 어렸을 때부터 불운에 고개를 숙였던 코미어에게 꽃길이 열리고 있다.

미디어

최근
Watch Donald Cerrone backstage after becoming the UFC's all-time wins leader at Fight Night Denver.
2018. 11. 11
Yair Rodriguez's coach, Izzy Martinez, talks backstage after the featherweight earned a thrilling victory at Fight Night Denver.
2018. 11. 11
Watch Yair Rodriguez in the Octagon after his win in the main event at Fight Night Denver.
2018. 11. 10
Watch Donald Cerrone in the Octagon after his victory at Fight Night Denver and becoming the UFC's all-time wins leader.
2018. 1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