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구칸 사키, UFC 219에서 2연승 도전

 
구칸 사키는 여전히 배가 고프다. 지난달 UFC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지만 공백이 길었던 탓에 갈증을 완전히 해소할 수 없었다. 또 그 경기가 실질적인 종합격투기 데뷔전이었던 만큼 갈 길은 멀고 바쁘다.

성공적으로 옥타곤에 입성한 구칸 사키가 짧은 휴식을 끝내고 2승 사냥에 나선다. 오는 12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19에 출전해 칼릴 라운트리와 맞붙는다.

3개월만의 경기다. 사키는 9월 23일 UFC FIGHT NIGHT 117에서 엔리케 다 실바를 1라운드 KO로 쓰러트리고 첫 승을 신고한 바 있다. 종목은 바뀌었지만 상대를 한 방에 잠재울 정도로 주먹은 살아있었다.

반면 숙제도 남겼다. 체력이나 스피드가 과거 입식타격 무대에서 활동할 때 같지 않았다. 1라운드 중반을 넘어서면서 움직임이 둔화됐다. 상대를 쓰러트리기 직전에는 불안한 모습도 보였다. 그래서 미국의 명문팀에서 훈련하며 기량을 끌어 올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터키 출신으로 2000년 프로 격투기에 데뷔한 사키는 2006년 K-1의 문을 두드린 뒤 2008년 월드 그랑프리 무대에 진출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중량급 선수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스피드가 빨랐고 기술 수준 또한 높았다.

K-1과 쇼타임에서 그는 타이론 스퐁, 리코 버호벤, 세미 슐트, 바다 하리, 레미 본야스키, 피터 아츠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자웅을 겨뤘다. 입식격투기 통산 전적은 83승 16패 1무효다.

상대인 라운트리는 UFC에서 2패 뒤 2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다니엘 졸리와 폴 크레이그를 차례로 1라운드에 쓰러트렸다. 2010년 다이어트를 위해 반더레이 실바의 체육관을 찾았다가 1년 뒤 아마추어에 데뷔한 경우로, 2014년 프로 첫 경기를 치렀다. 총 전적은 6승 2패.

한편 UFC 219는 올해의 마지막 대회로 현재까지 5개 대진이 확정된 상태다. 도미닉 크루즈-지미 리베라, 카를로스 콘딧-닐 매그니의 경기 등이 앞서 발표된 바 있다. 메인이벤트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미디어

최근
수요일 방영된 TUF의 하이라이트를 확인해보자.
2017. 10. 18
10월 21일 UFN 그단스크 대회 메인이벤트 프리뷰, 웰터급 랭킹 6위 도널드 세로니가 무패의 신예 대런 틸을 상대한다.
2017. 10. 18
대런 틸이 이야기하는 자신의 기술수준, 훈련, 이번 경기 상대. 대런 틸은 UFN 그단스크 대회에서 도널드 세로니를 상대한다.
2017. 10. 18
1주차 경기에서 승리한 조비 산체스, 7주차에 재도전해 UFC 출전권 획득.
2017. 1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