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김동현 "고미의 '유종의 미'에 이용되지 않을 것"

 
'마에스트로' 김동현은 고미 타카노리와의 대결을 제안 받았을 때, 이 경기가 고미를 배려한 대진임을 직감했다. 자존심이 상할 수 있지만, 최근 고미가 상대한 선수 중 경험이 가장 적고 성적이 가장 좋지 않은 선수가 자신이란 것을 알고 있었다.

"나를 할 만 상대라고 생각했으니까 경기를 한다고 하지 않았겠나?"

이 스포츠의 전설이라 할 수 있는 고미는 최근 4연패의 부진에 빠진 상태며, 다음 경기 장소는 다름 아닌 그의 홈인 일본. 김동현으로서는 고미가 연패를 끊기 위한 상대로 자신이 낙점됐다는 생각을 할 수 있을 만하다.

그 역시 같은 생각을 했다. "나도 할 만하니까 싸운다고 했다"면서 한 편으로 고미의 부활 혹은 아름다운 마무리에 이용되는 들러리가 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동현은 "고미가 늙고 근래 전적이 안 좋아도 방심은 안 한다. 어쨌든 한 때 최고의 위치에 있었던 거물인데다 장소가 상대의 홈이다. 마지막 불꽃을 터트리려 할 것 같다. 홈에서 은퇴하려는지 아닌지 잘 모르겠지만, 유종의 미 장식에 이용되고 싶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둘 모두 내줄 수 없는 경기다. 4연패의 부진에 빠진 고미가 또 패한다면, 아무리 인지도가 높더라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2패 뒤 1승을 챙긴 김동현의 경우 고미와의 대결이 계약상 마지막 경기로, 결과에 따라 재계약이 이뤄질 공산이 크다.

"바로 전 경기가 취소돼 승리에 대한 갈증이 있고 빨리 싸우고 싶은 생각뿐이다"는 김동현은 "이기고 재계약을 맺는 게 최우선이며, 고미한데 질 실력인지 아니면 더 높이 올라갈 경쟁력을 갖췄는지 스스로를 증명해보고 싶다"고 했다.

종합격투기답고 효율적인 경기의 청사진을 그린다. 타격과 그래플링을 고루 섞는 운영으로, 가능한 한 안 맞고 많이 때리는 경기를 펼칠 참이다.

김동현은 "과거의 고미는 인정하지만 시대는 바뀐다"며 "옛날엔 맷집이 좋아 자신 있게 들어왔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투지도 많이 죽었다. 고미는 타격전을 원할 테지만 난 애써 타격을 고집하기보다 효율 높고 피니시까지 하는 경기가 좋다"고 강조했다.

고미라서 특별한건 없다. 상대가 누가 되더라도 경기의 중요성과 느끼는 무게감은 마찬가지일 것이다. "스타일을 만들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에 고미가 들어왔을 뿐"이라는 게 김동현의 생각이다.

끝으로 김동현은 "서로 할 만 하니까 외나무다리에서 싸우는 거 아니겠나. 난 쉽게 싸울 생각이다. 고미를 이기고 입지를 다져 올라가는 게 목표다. 어서 빨리 랭킹에 들어 강자들과 싸우고 싶다. 그게 2차 목표다"고 포부를 밝혔다.

미디어

최근
Brian Ortega earned his title shot with an impressive performance at UFC 222 in March defeating former title challenger Frankie Edgar. Next, he faces featherweight champion Max Holloway in the co-main event at UFC 226 on July 7.
2018. 6. 25
Featherweight champion Max Holloway put on a dominant performance back at UFC 199 in 2016 when he faced Ricardo Lamas, and together they provided one of the most memorable endings to a fight in UFC history. Don't miss Holloway vs Brian Ortega at UFC 226
2018. 6. 25
Daniel Cormier defended his light heavyweight belt against Volkan Oezdemir at UFC 220 back in January. Next, he moves up to heavyweight to face champion Stipe Miocic in a super fight main event at UFC 226 on July 6.
2018. 6. 25
Stipe Miocic defended his heavyweight belt against veteran Alistair Overeem in Cleveland at UFC 203 in 2016. Next, he welcomes light heavyweight champion Daniel Cormier back to the heavyweight division in a super fight that headlines UFC 226 on July 6.
2018. 6.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