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Melancon Retires at 31

UFC welterweight Brian Melancon retires at 31
Brian Melancon’s quest to make it to the UFC was one of the feel-good stories of the year, capped off by a knockout win over Seth Baczynski at UFC 162 in July. But after withdrawing from a December bout with Robert Whittaker in Brisbane, Australia, the Texan revealed that he has chosen to end his MMA career on the recommendation of doctors due to kidney issues.

“I am sad to say that my fight career is over,” Melancon posted on Facebook Wednesday. “I have been having kidney problems that have gotten much worse recently and just found out that my kidney function has dropped to 47%. If I continue to train, fight, and cut weight then I run the risk of permanent damage. I have been advised by my Specialist to retire and move on and that is what I will be doing. This is not how I wanted to go out, but I have to believe that God has another path for me. Thanks to all of you who supported me throughout my career.”

The 31-year-old Melancon, who will return to his full-time job as a physical therapist, retires with a 7-3 MMA record that includes a 1-1 UFC slate.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지난 경기에서 조니 헨드릭스를 이기고 챔피언에 오른 로비 라울러는 캐나다 출신의 로리 맥도날드를 상대로 첫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양 선수가 현재 경기를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 직접 훈련캠프를 찾아가 취재했다.
2015. 7. 5
MMA 비디오 : 아일랜드 출신으로 선풍적 인기를 얻고 있는 코너 맥그리거와 팀 알파메일의 채드 멘데스의 훈련캠프를 들여다보자. 양 선수는 UFC 189 대회의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페더급 잠정챔피언 타이틀을 걸고 맞붙는다.
2015. 7. 5
채드 멘데스는 수영장에서 심폐지구력을 테스트한다. 코너 맥그리거는 마사지를 받고 예상치 못한 무기를 들고 휴식시간을 즐긴다. 로비 라울러와 로리 맥도널드는 그들의 체육관에서 마지막 점검 훈련을 가진다.
2015. 7. 5
메인이벤터 코너 맥그리거가 로스앤젤레스로 향해 코난 쇼에 출연한다. 새크라멘토에서 채드 멘데스는 그의 전화번호가 대중에 공개됐다는 것을 발견한다. 라스베이거스로 돌아온 맥그리거는 훈련을 소화하고, 멘데스는 맥그리거의 코난 쇼 출연 방송을 시청한다.
2015. 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