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멜빈 길라드 – 언젠가 아이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UFC lightweight Melvin Guillard‘The Young Assassin’ 멜빈 길라드가 UFC 150에서 도널드 세로니와 맞붙는다. 파브리시오 캐모에스와의 3라운드 경기를 치른 후 한 달 남짓 만에 또다시 경기에 나서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준비 기간이 너무 짧지 않느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지만 정작 길라드 본인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나는 파이터다. 경기를 갖는 건 즐거운 일이다. 예전에도 한 달에 많게는 여섯 번까지 경기에 나선 적이 있다.”

길라드는 MMA 데뷔 후 지난 14년 동안 착실하게 승수를 쌓아왔다. 그리고 마침내 UFC 150에서 도널드 세로니와 함께 코메인이벤트 경기를 장식하게 됐다. 라이트급의 강자 세로니를 꺾는다면 라이트급 타이틀 도전권에 한 걸음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사실 길라드와 세로니는 한때 같은 체육관에서 훈련 하기도 한 절친한 사이이다. 하지만 길라드 측에서는 세로니와의 개인적 관계와 이번 경기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이다. 

“어린 시절, 고향에서는 사촌과 싸우기도 했다. 세로니와는 친구 사이지만, 그와 싸우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길라드는 언젠가 자신의 자녀와 손주들에게 그의 멋진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다.  

“언젠가 자녀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이뤄낸 것들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하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챔피언 벨트를 반드시 얻어내야 한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라스베이거스에서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2명 선수가 역사적 대결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코너 맥그리거는 계속 해서 기술 연습에 힘쓰고 있다. 맥그리거의 코치진은 글러브 크기와 왕좌의 게임에 대해 이야기한다.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팀원들은 톱골프에서 골프를 즐긴다.
2017. 8. 21
튜즈데이 나이트 컨텐더스 7주 : 계체량 현장에서 마주선 파이터들.
2017. 8. 21
더 킬러스의 신곡 '더 맨' 뮤직비디오, 플로이드 메이웨더 vs. 코너 맥그리거 대결을 그렸다.
2017. 8. 20
코너 맥그리거 UFC 진출 전 치른 마지막 경기, 2012년 12월 31일 케이지워리어스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살펴보자.
2017. 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