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마이클 비스핑, UFC 최다출전·최다승 기록에 도전

 
최근 조르주 생피에르에게 패하며 미들급 타이틀을 내준 마이클 비스핑은 경기 후 "이렇게 은퇴할 수는 없다"고 심정을 밝혔다.

벨트를 빼앗긴 사실은 뼈아프지만, 아직 그가 싸워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다시 타이틀을 노릴 만한 위치에 있으며, 앞으로 경기를 가질 때마다 UFC의 기록을 세울 수 있다는 사실 역시 동기부여가 될 만하다.

비스핑은 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22에 출전한다. 경기가 취소된 앤더슨 실바를 대신해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켈빈 개스텔럼과 맞선다. 불과 3주 만의 경기다.

관심이 가는 부분은 비스핑이 이 경기를 통해 UFC에서 의미 있는 기록을 세울 수 있다는 점이다.

비스핑은 현재 최다출전과 최다승에서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출전 횟수는 총 28전으로 짐 밀러와 선두를 달리고 있고, 최다승의 경우 조르주 생피에르와 나란히 20승을 기록 중이다. 19승을 쌓은 데미안 마이아, 도널드 세로니를 제치고 가장 많은 승수를 거둔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 경기에 나서는 것만으로 비스핑은 최다출전 기록을 경신하게 되며, 이길 경우 최다승에서도 마찬가지로 단독 1위가 된다. 경쟁자들보다 한 걸음 앞서나갈 수 있다.

상대인 개스텔럼은 웰터급 출신으로, 신장은 작은 편이지만 쉽게 보기 어려운 상대다. 움직임이 빠르고 펀치력 역시 수준급이다. 팀 케네디, 조니 헨드릭스, 제이크 엘렌버거 등을 꺾은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리징량 대 잭 오토, 왕관 대 알렉스 카세레스 등의 경기도 예정돼있다. 중국 본토에서 열리는 최초의 UFC 대회로 많은 중국 선수들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디어

최근
Watch Anthony Smith backstage after his win at Fight Night Hamburg.
2018. 7. 22
Watch Anthony Smith in the Octagon after his win at Fight Night Hamburg.
2018. 7. 22
Watch Corey Anderson in the Octagon after his win at Fight Night Hamburg.
2018. 7. 22
Watch the Fight Night Hamburg Post-fight Press Conference live following the event.
2018. 7.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