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OC Register - Condit on his upcoming title defense, trip to Afganistan

WEC welterweight champion Carlos Condit is set to make his third title defense against Hiromitsu Miura in one of the featured fights at WEC 35 on Sunday at 6 p.m. on Versus at the Hard Rock Hotel & Casino in Las Vegas.

 

WEC welterweight champion Carlos Condit is set to make his third title defense against Hiromitsu Miura in one of the featured fights at WEC 35 on Sunday at 6 p.m. on Versus at the Hard Rock Hotel & Casino in Las Vegas.

Condit-Miura is one of three title fights at WEC 35.

Condit, of Albuquerque, N.M., captured the WEC 170-pound title with a rear-naked choke over John Alessio at WEC 26, submitted Brock Larson with an armbar at WEC 29 and submitted Carlo Prater with a guillotine choke at WEC 32. He is 4-0 with four submission victories in the WEC.

I got a chance to interview Condit earlier this week. he talked about his upcoming fight, his trip to visit the troops in Afghanistan and his thoughts about th 170-pound weight class.

Here is what “The Natural Born Killer” had to say:

On his thoughts heading into his fight against Hiromitsu Miura: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is fight. I’ve been feeling real sharp in my training camp. I think it’s a pretty good opponent for me. He’s pretty tough. He’s a pretty well-versed striker and I’m looking to display some of my standup aand striking skills against him.”

Click here for the full story!

미디어

최근
UFC 해설자 조 로건이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 메인이벤트 토마스 알메이다-코디 가브런트 5라운드 대결에 대해 살펴본다. 대회는 폭스스포츠 1 채널을 통해 무료로 중계되며,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다.
2016. 5. 26
UFC 밴텀급 토마스 알메이다는 무패 전적을 유지하며 체급 랭킹 10위권으로 진입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땀을 흘렸다. 알메이다는 이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맞이하며 정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한다.
2016. 5. 26
토마스 알메이다가 UFC 특파원 아만다 살바토의 인터뷰에 한다. 알메이다와 살바토는 함께 경주차량에 탑승해 직접 차량을 몰아본다. 현재 무패행진 중인 알메이다가 노리는 것은 이번 일요일 코디 가브런트를 꺾고 21승 무패 전적을 기록하는 것이다.
2016. 5. 26
동부 오후 9시 서부 오후 6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가 막을 올린다. 코디 가브런트 vs. 토마스 알메이다 대결이 메인이벤트다. 헤난 바라오-제레미 스티븐스 대결을 비롯해 다양한 경기가 준비되어 있다.
2016. 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