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퀸튼 잭슨 UFC 마지막 경기

"어떤 결과가 나오든 상관없다. 테세이라를 쓰러트리기 위해 혹독하게 훈련했다." – 퀸튼 잭슨
UFC 라이트헤비급 퀸튼 잭슨옥타곤 안과 밖에서 숱한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UFC 최고의 스타 퀸튼 잭슨, 이제 6년 간의 UFC 여정의 종착점에 서있다. UFC 마지막 계약 경기의 상대는 17연승을 구가중인 글로버 테세이라, 두 스트라이커간의 엄청난 혈투가 예고된다.

“테세이라는 나를 KO 시키겠다고 공언하면서도 실제로는 테이크 다운과 그래플링 훈련 중이다. 다른 상대들과 마찬가지로 나랑 정면으로 승부하기에는 부담이 될 것이다. 어쨌든 화끈한 경기가 될 것임은 틀림없다.” – 퀸튼 잭슨

강력한 복싱 스킬을 바탕으로 타격전을 선호하는 잭슨에게 레슬링이나 그라운드 위주로 경기를 운영하는 선수들은 결코 달갑지 않은 상대들이다. 실제 라샤드 에반스와 라이언 베이더는 레슬링으로 잭슨을 압박하며 승리를 가져간바 있다. 주짓수 블랙벨트의 테세이라도 잭슨과 정면 타격전을 펼치기보단 그라운드에서의 우위를 노려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척 리델, 댄 헨더슨, 반다레이 실바, 료토 마치다와 같은 최상급 파이터들에게 승리한바 있는 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퀸튼은 그 어떤 상대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상관없다. 테세이라를 쓰러트리기 위해 혹독하게 훈련했다. 그라운드, 레슬링, 스탠딩 타격 등 모든 것을 철저하게 준비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멋지게 승리하며 UFC를 떠나고 싶다" – 퀸튼 잭슨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감히 최고의 경기분석이라 칭해본다. 로빈 블랙이 UFC 201 대회 메인이벤트 로비 라울러 vs. 타이런 우들리 타이틀전을 분석한다. 긴 휴식기를 가진 우들리의 기량은 얼마나 성장했을까?
2016. 7. 25
카롤리나 코발키비츠가 체육관에서 훈련을 하고, UFC 2 게임도 즐긴다. 로즈 나마유나스는 반려견을 데리고 자연을 즐긴다. 타이런 우들리는 경기를 앞두고 휴식을 취하며 로비 라울러는 야구경기를 관람한다.
2016. 7. 25
존 구든과 댄 하디가 모여 UFC 201 대회 대진을 분석한다. 화요일 UFC.com 미디어 섹션에서 전체 동영상을 공개한다.
2016. 7. 25
웰터급 넘버 1 컨텐더 타이런 우들리가 자신이 성장했던 곳 미주리 주 세인트 루이스를 찾아 폭력조직의 유혹에서 벗어나 더 나은 길을 선택했던 과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들리는 UFC 201 대회에서 챔피언 로비 라울러에 도전한다.
2016. 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