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발렌티나 셰브첸코, 플라이급에서 압도적 경기력…타이틀 정조준

 
밴텀급 랭킹 1위 발렌티나 셰브첸코의 플라이급 경쟁력은 예상대로 막강했다. 본인의 말대로 힘이나 리치에서 불리함이 없다 보니 무서울 게 전혀 없었다. 이전보다 자신감 넘치는 공격을 구사한 셰브첸코가 플라이급 데뷔전을 압도적인 승리로 장식했다.

셰브첸코는 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랑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25에 출전해 프리실라 카초에이라에게 2라운드 서브미션승을 거뒀다.

-1023이라는 평균 배당이 괜히 나온 게 아니었다. 셰브첸코는 경기가 시작할 때부터 종료될 때까지 상대를 완벽히 지배했다. 무패의 신성으로 기대를 모은 카초에이라가 보여준 것은 일방적으로 두들겨 맞다가 항복한 게 전부였다.

기술적인 수준은 말할 것도 없고, 체격에서조차 밀리지 않은 셰브첸코는 과감했다. 공이 울리자마자 상대에게 다가가 위협적인 타격을 구사했다. 셰브첸코에게 몇 번의 펀치를 허용한 카초에이라는 불과 25초 만에 다리가 풀렸다.

타격으로 쉽게 경기를 끝낼 수 있었으나 세브첸코는 완벽을 추구했다. 테이크다운 이후 상위를 잡고 자신의 흐름을 이어갔다. 클로즈가드에 급급한 카초에이라를 펀치와 엘보로 요리했다. 카초에이라는 탈출이나 반격을 할 여유조차 없었다.

2라운드는 농락 수준이었다. 셰브첸코는 초반 테이크다운에 성공한 뒤 크루시픽스 포지션을 잡고 공격했다. 이후 시브미션 시도를 하고 유리한 포지션을 오가던 그녀는 결국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항복을 받아냈다. 초크 직전 수차례 안면을 가격할 때 끝내지 않은 심판이 야속할 정도로 경기는 크게 기울어 있었다.

이번 승리로 셰브첸코는 플라이급 타이틀에 도전할 적임자임을 입증했다. 사실 실력이나 명분에서 현 챔피언 니코 몬타뇨와 바로 맞서도 부족함이 없었으나 그녀는 단계를 밟길 원했다.

경기 후 셰브첸코는 "챔피언과 바로 싸워도 되지 않느냐는 말들을 들었다. 나 역시 정말 도전하고 싶었지만 먼저 이 체급에 적응하고 싶었다. 몬타뇨와 맞붙을 수 있다"고 타이틀 도전 욕심을 드러냈다.

현 챔피언 몬타뇨는 지난해 진행된 TUF 26 피날레에서 우승하며 플라이급 타이틀을 거머쥔 바 있다. 16명의 참가자 중 14번째에 지목될 정도로 우승과 거리가 있어 보였으나 강호들을 연이어 격파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한편 셰브첸코는 뛰어난 기량을 선보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를 수상했다. 상금은 5만 달러다.

미디어

최근
Watch the post-fight press conference live following the event.
2018. 5. 19
Jimmy Smith previews the UFC Fight Night Santiago main event between #5 Demian Maia and #7 Kamaru Usman this Saturday on FS1.
2018. 5. 18
Watch the official weigh-in on Friday, May 18 at 6pm/3pm ETPT.
2018. 5. 18
Re-live the thrill and the agony from an incredible night of fights at UFC 224: Nunes vs Pennington with this UFC FIGHT PASS Original series.
2018. 5.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