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UFC 스타의 식생활: 브리티니 팔머 편

UFC 최고의 스타가 공개하는 식생활 (브리티니 팔머 편)
UFC Octagon Girl Brittney Palmer완벽한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는 25세의 옥타곤 걸 브리티니 팔머, 그녀가 자신의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는 비법을 공개한다. 


실례지만 몸무게가?

54kg 대를 유지하고 있다. 사실 몸무게보다는 눈에 보이는 몸매가 더 중요하다.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WEC에서 일하던 시절에 차 사고를 크게 당해 골반뼈가 세 동강 날 정도로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3달 동안 걷지도 못할 정도로 힘들었다. 식단관리도 하고 가벼운 운동도 했지만, 복귀했을 땐 당연히 몸이 불어나 있었다. 어제도 통증이 심해서 척추지압사에게 치료를 받았다. 지금까지 부상 때문에 고생하고 있지만, 그래도 더 크게 안 다쳐서 정말 다행이다. 


자신만의 식생활은?

A)    아침: 녹즙 (녹즙 파우더를 물에 타서 마신다)

B)    아침 훈련 후: 샐러드나 스시 (백미가 아닌 현미로 만든)

C)    오후: 아몬드 우유를 넣은 단백질 쉐이크 

보통은 하루에 한 두 끼 정도만 먹고 단백질 쉐이크를 마신다. 내 몸에 잘 맞는 방법이다. 탄수화물이나 설탕은 잘 안 먹는다. 감자튀김은 절대 입에 대지 않고 도너츠는 어떤 맛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유산소 운동을 많이 해야 하는 체질이라서 유산소 운동을 한 시간 정도 한 후 복근 운동을 한다. 혹은 유산소 운동을 30분 정도 한 후 요가를 한다. 


가장 참기 힘든 음식은 … 

얼린 요구르트다! 초콜릿과 피넛 버터도 너무 좋아해서 탈이다. 


신체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방법은?

그냥 최선을 다해서 훈련할 뿐이다. 그래도 안 되는 건 어쩔 수 없다. 어릴 때는 좌절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해도 안 되는 건 어쩔 수 없다는 걸 깨닫게 됐다. 


장거리 여행 중 식단 관리는?

어디서나 건강한 식단을 추구할 수 있다. 공항 같은 경우엔 몸에 좋은 음식 찾기가 힘들다. 그래서 항상 단백질 파우더를 가져가서 단백질 쉐이크를 타먹는다. 빵, 쿠키, 케이크, 튀긴 음식은 입에 대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직업상 어디에서나 몸매관리는 필수이다. 


여성 팬들을 위해 한 마디 해준다면?

무리한 다이어트는 바람직하지 않다. 건강을 유지하면서 식생활을 개선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나이가 들면서 체중관리가 힘들어지는 건 당연하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건강한 식생활을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이터와 옥타곤걸 간의 식생활에 차이가 있다면? 

파이터들은 단백질을 훨씬 더 많이 섭취한다. 그리고 식단 관리도 더 엄격하다. 나 같은 경우에는 때때로 칵테일이나 디저트도 즐긴다. 파이터와 옥타곤걸 간의 식생활에는 당연히 많은 차이가 있다. 

브리티니 팔머의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http://brittneypalmer.com/artwork



미디어

최근
랭킹 4위의 카를로스 콘딧은 부상에서 회복해 웰터급 전장 복귀를 노리고 있다. 티아고 알베스는 최근 경기에서 KO승을 거두며 웰터급 타이틀 경쟁 전선으로 돌아왔다. 이들은 UFN 고이아니아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맞붙는다.
2015. 5. 26
7월 11일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지는 UFC 189 대회의 메인이벤트, UFC 페더급 타이틀전 조제 알도 vs. 코너 맥그리거 대결의 예고편.
2015. 5. 23
UFC 187: 경기 후 기자회견 비디오
2015. 5. 18
UFC 187 경기 후 기자회견은 한 파이터의 예상치 못한 발언으로 후끈 달아올랐다. 어떤 선수였을까?
2015. 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