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UFC 최초 여성 한일전, 9월 일본에서 열린다

 
UFC와 계약한 13번째 한국인 파이터 전찬미가 오는 9월 첫 승에 재도전한다.

전찬미는 9월 23일(한국시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17에 출전해 콘도 슈리와 대결한다.

이번이 두 번째 UFC 공식전이다. 전찬미는 지난 6월 치른 데뷔전에선 JJ 알드리치에게 판정패한 바 있다. 큰 무대의 경험이 없었고, 무엇보다 준비기간이 짧은 게 아쉬웠다.

당초 인빅타FC에 데뷔할 예정이었던 전찬미는 뉴질랜드 대회를 불과 보름 남기고 계약한 경우였다. 알드리치의 원래 상대였던 나디아 카셈이 빠지면서 대체로 투입됐다.

전찬미는 97년 8월생으로 아직 만 스물이 되지 않았지만, 경험만큼은 풍부하다. 중학교 1학년 시절부터 프로 입식타격가로 활동하며 기반을 다졌고, 약 2년 전 종합격투기로 완전히 전향해 5승 1패를 기록 중이다. 4승을 KO로 장식했을 정도로 공격적인 경기를 추구한다.

이번이 데뷔전인 콘도 슈리는 전찬미와 비슷한 길을 걸었다. 킥복싱 경험이 있으며 중소단체 챔피언에 오른 뒤 UFC의 부름을 받았다. 5승 무패의 전적으로 UFC와 계약하는 것 역시 공통점이다.

둘의 경기는 UFC 최초의 여성 한일전으로 기록된다. 과거 강경호, 임현규, 남의철이 일본인 파이터와 대결한 바 있으나 아직까지 여성 파이터들간의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두 번째 아시아 대회인 UFC FIGHT NIGHT 117의 메인이벤트는 마우리시오 '쇼군' 후아 대 오빈스 생프루의 라이트헤비급매치다. 랭킹 5위 쇼군은 2014년 UFN 56에서 생프루에게 34초 TKO패의 수모를 당한 바 있다. 쇼군은 이후 3연승을, 생프루는 3승 4패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대회의 티켓은 VIP석 ¥50,000, RS석 ¥30,000, S석 ¥12,000, A석 ¥8,000, B석 ¥5,000으로 확정됐다. 7월 18일부터 23일까지 로손(Lawson) 티켓 가입자에 한해 우선 판매되며, 일반 티켓은 7월 24일부터 Lawson Ticket, Kyodo Tokyo, E+, Ticket Pia, Ticket Board 에서 구매 가능하다.

일본 대회와 티켓 구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페이스북(UFC Asia) 및 인스타그램, 트위터(@ufc) 등 UFC 공식 SNS에서 해시태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토요일, 7월 22
8PM/5PM
ETPT
Long Island, New York

미디어

최근
7월 21일 UFN 롱아일랜드 : 공식 계체량
2017. 7. 20
크리스 와이드먼, 켈빈 가스텔럼, 지안 빌란테, 패트릭 커민스 등 UFN 롱아이랜드 공개훈련 참가.
2017. 7. 20
크리스 와이드먼이 고향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상대는 켈빈 가스텔럼.
2017. 7. 20
데니스 버뮤데즈, 데런 엘킨스 베테랑 대결이 UFN 롱아일랜드 대회에서 펼쳐진다.
2017. 7.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