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UFC 마카오 대회 논평

마이클 디산토가 11월 10일(현지시각) 개최된 UFC 마카오 대회를 분석해본다.
UFC middleweight Cung Le마침내 자신의 이름값을 해낸 쿵 리

UFC 입성 전부터 쿵 리는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냉정하게 뒤돌아본다면, 쿵 리의 초창기 10경기 중 진정한 의미에서의 강자와의 싸움은 찾아볼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물론 쿵 리는 ‘스트라이크포스(Strikeforce)’에서 한 때 UFC를 호령했던 프랭크 삼략에게 승리를 거두기도 했다. 그러나 샴락은 당시 이미 전성기가 훌쩍 지나있었다.

엄연히 말해, 쿵 리가 맛붙은 최초의 강자는 반다레이 실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쿵 리는 결국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UFC 계약 후 가진 첫 경기에서 초반에는 우세를 보였으나, 실바의 저돌적인 공격에 결국 침몰하고 말았다. 파이터로서 이미 하향세에 접어들었다는 세간의 평가를 결코 부정할 수 없는 입장에 몰리고 만 것이다.

그러나, 쿵 리는 UFC 마카오 대회에서 카운터 펀치 한 방으로 모든 것을 바꿔놓았다. 리치 프랭클린의 미들급 대권 재도전을 위한 희생양이 되고 말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쿵 리는 실신 KO승을 거두며 당당히 이 날 대회의 주인공이 되었다.

프랭클린에게 이번 패배는 뼈아팠다. 이제는 그가 옥타곤을 떠나야 할 시점에 온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물론 기량 면에서는 프랭클린은 여전히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다. 앞으로도 충분히 강자들을 맞아 멋진 경기들을 펼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 탈환 가능성은 요원해 보인다. 게다가 최근 5경기에서 두 차례나 KO패를 당하며 몸에 데미지가 축적되고 있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될 것이다. 프랭클린은 이전 반다레이 실바나 척 리델과의 경기에서도 상당한 데미지를 입은 바 있다.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티아고 실바

티아고 실바가 마지막으로 승리를 맛본 것은 2009년 8월 29일의 경기에서다. 실바는 이후 브랜든 베라를 압도하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기도 했지만, 경기 후 약물 테스트에 통과하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무효 처리가 되고 말았다. 따라서 실바에겐 이번 UFC 마카오 대회에서의 승리가 누구보다도 절실했다. 그리고 실바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결코 놓치지 않았다. 이번 경기에서 실바는 오랜만에 제 기량을 선보이며 무패를 기록 중이던 스타니슬레브 네디코프를 잡아냈다.

실바는 경기 내내 경쾌한 발 놀림을 보였고 마치 자신의 발목을 잡았던 등 부상을 완전히 털어내기라도 한 듯한 모습이었다. 실바는 네디코프의 타격에 몇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받아 치며 위기를 넘겨냈다. 체력적으로도 향상된 모습이었다. 이번 승리로 실바는 UFC에서 다시 한번 상승세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미디어

최근
대한민국 출신의 최두호 선수가 디 얼티밋 파이터(TUF) 23피날레에서 티아고 타바레스를 상대로 1라운드 KO 3연승을 성공하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향합니다.
2016. 7. 1
최두호 선수는 떠오르고 있는 한국 파이터들의 새로운 세대를 선도하고 있다. 강하고, 영리하며, UFC에서의 또 다른 승리를 갈망하는 코리안 슈퍼보이가 1라운드 KO승을 3연속 이어나가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떠난다.
2016. 7. 1
준결승까지 치러진 이번 시즌, 이제 시즌 결승전 진출자가 가려진다. 수요일 동부 오후 10시 방영.
2016. 6. 30
UFC 최고의 대회, 행크와 조지가 분석하는 UFC 200 대회 메인이벤트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전 다니엘 코미어-존 존스 대결.
2016. 6.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