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쿵 리 1라운드 KO승! - UFC 마카오 대회

UFC on FUEL TV 6 in 마카오 메인이벤트 결과....
중국에서 최초로 개최된 UFC 마카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뜻밖의 결과가 연출됐다. 

1라운드 수세에 몰리던 쿵 리가 카운터 펀치 한 방으로 역전 KO승을 일궈낸 것이다. 쿵 리에게 전 UFC 미들급 리치 프랭클린을 실신시키는 데에는 오른손 펀치 한 방이면 충분했다.

“내 커리어를 통틀어 최고의 경기였다.” 쿵 리는 승리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두 사우스포 선수들 간의 대결에서 초반에 우위를 점한 쪽은 프랭클린이었다. 쿵 리는 몇 차례 킥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반면 프랭클린은 효과적인 거리싸움을 통해 쿵 리의 안면을 가격한 후 빠져나가는 전략으로 재미를 톡톡히 봤다. 그러나 1라운드 분위기가 프랭클린 쪽으로 기우는 듯한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프랭클린이 로우킥을 시도하는 찰나 쿵 리의 전광석화 같은 오른 손 카운터 펀치가 프랭클린의 안면을 파고들었다. 프랭클린은 그대로 옥타곤 캔버스에 고꾸라졌고 1라운드 2분 17초, 레프리는 그대로 시합을 중단시켰다. 베트남 출신의 쿵 리가 커리어 최고의 승리를 만끽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프랭클린이 쉴 틈 없이 안면에 펀치를 날려대서 킥을 시도할 타이밍을 잡기 어려웠다. 점차 그의 킥에 이은 펀치 콤비네이션을 간파할 수 있었고 카운터 펀치 기회를 기다렸다. 기회가 왔다고 느낀 순간 오른손 펀치를 날렸는데 이것이 그대로 적중했다.”

불혹의 파이터 쿵 리는 이번 승리로 9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프랭클린은 29승 7패 1무효의 전적을 기록하게 됐다.

“미국에 돌아간 후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코치들과 상의해서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다.” 뼈아픈 패배를 맛본 38세의 프랭클린은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한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다.
토요일, 9월 5
10PM/7PM
ETPT
Las Vegas, Nevada

미디어

최근
UFC 191의 메인이벤트와 코메인이벤트 출전자의 미디어 콜을 들어보자.
2015. 8. 25
드미트리우스 존슨과 존 도슨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그리고 그들 각자의 코치 맷 흄과 마이크 윈클존, 그렉 잭슨의 인터뷰도 살펴보자. 두 파이터는 UFC 191 메인이벤트에서 타이틀을 걸고 격돌한다. 또한 조 로건은 프랭크 미어와 안드레이 알롭스키의 코메인이벤트를 분석한다.
2015. 8. 25
진행자 리사 포일스가 주니어 도스 산토스와 알리스타 오브레임의 맞대결 소식을 전한다. 두 파이터는 12월 UFC on FOX 17에서 격돌한다. '고 빅(Go Big)'이라는 시즌도 소개한다.
2015. 8. 25
UFC 플라이급 존 도슨은 가장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치는 UFC 파이터 중 하나로 명성을 갖게 한 특별한 재주가 있다. 그의 특별한 움직임을 분석해보자.
2013.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