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쿵 리 1라운드 KO승! - UFC 마카오 대회

UFC on FUEL TV 6 in 마카오 메인이벤트 결과....
중국에서 최초로 개최된 UFC 마카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뜻밖의 결과가 연출됐다. 

1라운드 수세에 몰리던 쿵 리가 카운터 펀치 한 방으로 역전 KO승을 일궈낸 것이다. 쿵 리에게 전 UFC 미들급 리치 프랭클린을 실신시키는 데에는 오른손 펀치 한 방이면 충분했다.

“내 커리어를 통틀어 최고의 경기였다.” 쿵 리는 승리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두 사우스포 선수들 간의 대결에서 초반에 우위를 점한 쪽은 프랭클린이었다. 쿵 리는 몇 차례 킥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반면 프랭클린은 효과적인 거리싸움을 통해 쿵 리의 안면을 가격한 후 빠져나가는 전략으로 재미를 톡톡히 봤다. 그러나 1라운드 분위기가 프랭클린 쪽으로 기우는 듯한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프랭클린이 로우킥을 시도하는 찰나 쿵 리의 전광석화 같은 오른 손 카운터 펀치가 프랭클린의 안면을 파고들었다. 프랭클린은 그대로 옥타곤 캔버스에 고꾸라졌고 1라운드 2분 17초, 레프리는 그대로 시합을 중단시켰다. 베트남 출신의 쿵 리가 커리어 최고의 승리를 만끽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프랭클린이 쉴 틈 없이 안면에 펀치를 날려대서 킥을 시도할 타이밍을 잡기 어려웠다. 점차 그의 킥에 이은 펀치 콤비네이션을 간파할 수 있었고 카운터 펀치 기회를 기다렸다. 기회가 왔다고 느낀 순간 오른손 펀치를 날렸는데 이것이 그대로 적중했다.”

불혹의 파이터 쿵 리는 이번 승리로 9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프랭클린은 29승 7패 1무효의 전적을 기록하게 됐다.

“미국에 돌아간 후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코치들과 상의해서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다.” 뼈아픈 패배를 맛본 38세의 프랭클린은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한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다.

미디어

최근
UFC 해설자 조 로건이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 메인이벤트 토마스 알메이다-코디 가브런트 5라운드 대결에 대해 살펴본다. 대회는 폭스스포츠 1 채널을 통해 무료로 중계되며,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다.
2016. 5. 26
UFC 밴텀급 토마스 알메이다는 무패 전적을 유지하며 체급 랭킹 10위권으로 진입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땀을 흘렸다. 알메이다는 이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맞이하며 정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한다.
2016. 5. 26
토마스 알메이다가 UFC 특파원 아만다 살바토의 인터뷰에 한다. 알메이다와 살바토는 함께 경주차량에 탑승해 직접 차량을 몰아본다. 현재 무패행진 중인 알메이다가 노리는 것은 이번 일요일 코디 가브런트를 꺾고 21승 무패 전적을 기록하는 것이다.
2016. 5. 26
동부 오후 9시 서부 오후 6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가 막을 올린다. 코디 가브런트 vs. 토마스 알메이다 대결이 메인이벤트다. 헤난 바라오-제레미 스티븐스 대결을 비롯해 다양한 경기가 준비되어 있다.
2016. 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