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쿵 리 1라운드 KO승! - UFC 마카오 대회

UFC on FUEL TV 6 in 마카오 메인이벤트 결과....
중국에서 최초로 개최된 UFC 마카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뜻밖의 결과가 연출됐다. 

1라운드 수세에 몰리던 쿵 리가 카운터 펀치 한 방으로 역전 KO승을 일궈낸 것이다. 쿵 리에게 전 UFC 미들급 리치 프랭클린을 실신시키는 데에는 오른손 펀치 한 방이면 충분했다.

“내 커리어를 통틀어 최고의 경기였다.” 쿵 리는 승리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두 사우스포 선수들 간의 대결에서 초반에 우위를 점한 쪽은 프랭클린이었다. 쿵 리는 몇 차례 킥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반면 프랭클린은 효과적인 거리싸움을 통해 쿵 리의 안면을 가격한 후 빠져나가는 전략으로 재미를 톡톡히 봤다. 그러나 1라운드 분위기가 프랭클린 쪽으로 기우는 듯한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프랭클린이 로우킥을 시도하는 찰나 쿵 리의 전광석화 같은 오른 손 카운터 펀치가 프랭클린의 안면을 파고들었다. 프랭클린은 그대로 옥타곤 캔버스에 고꾸라졌고 1라운드 2분 17초, 레프리는 그대로 시합을 중단시켰다. 베트남 출신의 쿵 리가 커리어 최고의 승리를 만끽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프랭클린이 쉴 틈 없이 안면에 펀치를 날려대서 킥을 시도할 타이밍을 잡기 어려웠다. 점차 그의 킥에 이은 펀치 콤비네이션을 간파할 수 있었고 카운터 펀치 기회를 기다렸다. 기회가 왔다고 느낀 순간 오른손 펀치를 날렸는데 이것이 그대로 적중했다.”

불혹의 파이터 쿵 리는 이번 승리로 9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프랭클린은 29승 7패 1무효의 전적을 기록하게 됐다.

“미국에 돌아간 후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코치들과 상의해서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다.” 뼈아픈 패배를 맛본 38세의 프랭클린은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한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다.

미디어

최근
포레스트 그리핀과 맷 파리노가 UFN 시카고 대회의 결과를 분석한다. 그리핀이 발렌티나 vs. 쉐브첸코, 에드손 바르보자 vs. 길버트 멜렌데즈 대결을 조명하며 최신 랭킹에 대해 살펴본다. 또한 UFC 201 대회 경기예상도 함께 다룬다.
2017. 7. 27
로즈 나마유나스의 반려동물로 인해 맷 브라운은 개에 대한 공포심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 카롤리나 코발키비츠와 대화도 시작된다. 로비 라울러는 넓은 호텔 방에 감탄을 표하고 타이런 우들리는 미디어 취재를 피해 패스트&퓨리어스 8탄을 시청한다.
2016. 7. 27
UFC 파이트패스 20/20에서 제공하는 UFC 196 대회 코너 맥그리거 vs. 네이트 디아즈 1차전 대결. 8월 20일 UFC 202 대회를 향한 최고의 시작.
2016. 7. 27
맷 브라운이 수중훈련을 실시한다. 로즈 나마유나스는 자신의 상대 카롤리나 코발키비츠가 이미 도착해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아틀란타로 출장을 준비한다. 로비 라울러는 UFC 201 개최지에 도착하고, 타이런 우들리는 세인트 루이스에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16.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