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UFC on FX 6 메인매치 결과

UFC on FX 6 메인매치 결과
‘호주 vs. 영국’의 국가 대항전에서 호주의 로버트 휘데커가 영국의 브래들리 스콧을 판정으로 누르며 승리를 따냈다. 양국의 명예를 건 한판 승부답게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고 결국 휘데커가 심판 전원일치 판정을 거뒀다.

 "UFC와의 계약은 보너스와 같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 국가의 명예를 지키는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휘데커는 승리 후 소감을 밝혔다. 
 경기 초반에는 스콧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부지런히 타격을 시도하며 휘데커를 옥타곤 펜스에 몰아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경기가 진행되면서 휘데커의 집요한 타격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2라운드에도 휘데커는 보다 많은 유효타를 적중시켰고 테이크다운에도 성공했다. 휘데커는 3라운드에도 킥과 펀치를 적절히 섞어주며 활발한 타격으로 승리를 굳혔다.


파케 vs. 플레처

북아일랜드의 노르만 파르케가 콜린 플레처를 제압하며 UFC Smashes의 라이트급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파르케는 경기 초반부터 꾸준히 테이크다운에 이은 파운딩 공격으로 플레처를 압박했다. 플레처는 긴 신장과 리치를 활용, 반전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파르케는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하는 등 점점 승기를 잡아가기 시작했다. 플레처는 왼쪽 눈가에 커팅 부상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타격으로 응수했지만 전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파르케는 경기 막판 두 번의 테이크다운을 추가로 성공하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롬바드 vs. 팔라레스

옥타곤 데뷔전에서 팀 보에치에게 석패하며 실망을 안겨줬던 헥터 롬바드가 마침내 자신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롬바드는 1라운드 폭발적인 타격으로 팔라레스를 격침시키며 호주 팬들을 열광시켰다.

"MMA경기에서 거둔 모든 승리의 영광을 호주 팬들에게 바친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 쿠바 올림픽 유도 대표팀의 일원으로 참가한 이래 12년간 호주에 체류한 바 있는 롬바드는 승리 후 호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판박이 같이 흡사한 체격의 두 선수는 경기 초반부터 KO를 노리는 듯한 강력한 타격을 교환했다. 팔라레스는 레그킥으로 롬바드의 타격을 견제했지만 점차 롬바드의 압박에 무너져가기 시작했다. 롬바드의 유효타에 한차례 다운당한 팔라레스는 이내 전열을 가다듬는듯 했지만, 롬바드의 후속공격을 이겨내지 못했다. 롬바드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1라운드 3분 38초 팔라레스를 다운시킨 후 파운딩 공격으로 KO승을 거둬냈다.

미디어

최근
감히 최고의 경기분석이라 칭해본다. 로빈 블랙이 UFC 201 대회 메인이벤트 로비 라울러 vs. 타이런 우들리 타이틀전을 분석한다. 긴 휴식기를 가진 우들리의 기량은 얼마나 성장했을까?
2016. 7. 25
카롤리나 코발키비츠가 체육관에서 훈련을 하고, UFC 2 게임도 즐긴다. 로즈 나마유나스는 반려견을 데리고 자연을 즐긴다. 타이런 우들리는 경기를 앞두고 휴식을 취하며 로비 라울러는 야구경기를 관람한다.
2016. 7. 25
존 구든과 댄 하디가 모여 UFC 201 대회 대진을 분석한다. 화요일 UFC.com 미디어 섹션에서 전체 동영상을 공개한다.
2016. 7. 25
웰터급 넘버 1 컨텐더 타이런 우들리가 자신이 성장했던 곳 미주리 주 세인트 루이스를 찾아 폭력조직의 유혹에서 벗어나 더 나은 길을 선택했던 과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들리는 UFC 201 대회에서 챔피언 로비 라울러에 도전한다.
2016. 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