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벨포트, 하이킥으로 비스핑 격침!

UFC on FX 7 메인이벤트 결과
전광석화 같이 빠른 펀치가 장기인 ‘천재’ 벨포트가 이번에는 킥 실력을 과시했다. 벨포트는 UFC on FX 7 메인이벤트에 출격, 상대 비스핑을 2라운드에 하이킥으로 잠재우며 고국 브라질 팬들에게 화끈한 승리를 선사했다.

“벨포트의 승리를 축하한다. 변명 따윈 없다. 때론 경기에서 이기기도 지기도 한다. 오늘은 그의 날이었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다.” 비스핑은 깨끗이 패배를 인정했다.

2012년 9월 챔피언 존 존스에게 분패했던 벨포트는 승리 후 존스와의 리매치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소넨 같은 양아치 녀석 대신 내가 존스와 싸우겠다. 리매치를 성사시켜 달라. 챔피언 벨트를 뺏어 오겠다.”

UFC 최고의 타격 실력을 자랑하는 두 선수간의 경기답게 경기 초반부터 수준 높은 타격 공방이 이어지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팽팽했던 경기의 균형이 깨지기 시작한 건 1라운드 말미, 벨포트는 1라운드 종료 직전 하이킥을 꽂아 넣으며 비스핑을 휘청거리게 만들었다.

2라운드 벨포트는 가드를 완전히 내리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공격에 돌입했다. 비스핑은 코에 출혈이 발생했음에도 쉴새 없이 타격을 이어나가며 포인트를 쌓아갔지만, 벨포트에게 별다른 데미지를 입히지는 못했다. 2라운드 1분 27초경 벨포트는 또 한번의 번개 같은 하이킥을 비스핑의 안면에 꽂아 넣었고 쓰러진 비스핑에게 후속연타를 퍼부으며 완승을 거둬냈다.

미디어

최근
UFC 해설자 조 로건이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 메인이벤트 토마스 알메이다-코디 가브런트 5라운드 대결에 대해 살펴본다. 대회는 폭스스포츠 1 채널을 통해 무료로 중계되며,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다.
2016. 5. 26
UFC 밴텀급 토마스 알메이다는 무패 전적을 유지하며 체급 랭킹 10위권으로 진입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땀을 흘렸다. 알메이다는 이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맞이하며 정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한다.
2016. 5. 26
토마스 알메이다가 UFC 특파원 아만다 살바토의 인터뷰에 한다. 알메이다와 살바토는 함께 경주차량에 탑승해 직접 차량을 몰아본다. 현재 무패행진 중인 알메이다가 노리는 것은 이번 일요일 코디 가브런트를 꺾고 21승 무패 전적을 기록하는 것이다.
2016. 5. 26
동부 오후 9시 서부 오후 6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가 막을 올린다. 코디 가브런트 vs. 토마스 알메이다 대결이 메인이벤트다. 헤난 바라오-제레미 스티븐스 대결을 비롯해 다양한 경기가 준비되어 있다.
2016. 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