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코미어 vs 존슨, 팬들 예상은 박빙…2차전 기대감 상승

 
상반기 최고의 빅매치 중 하나, 다니엘 코미어와 앤서니 존슨이 벌이는 라이트헤비급 타이틀매치의 승자를 예상하는 것은 쉽지 않다. 두 선수의 1차전에서 코미어가 완승을 거뒀으나 이후 존슨의 기세가 워낙 막강해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낙관하기 어렵다.

팬들의 예상 역시 박빙을 이루고 있다. 코미어와 존슨 중 앞으로 누가 언더독이 되고 탑독이 될지 알 수 없는 양상으로 배당이 전개되고 있다.

경기를 약 20일 앞둔 21일(한국시간) 현재 레드코너 코미어는 -113, 존슨은 -110을 나타내고 있다.

같은 10000원의 수익을 올리기 위해선 코미어에게 11300원을, 존슨에겐 11000원을 베팅해야 한다는 의미다. 코미어가 탑독이긴 하나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울 정도로 차이가 거의 없다. 배당에 따른 승률의 차이는 약 1% 정도다. 두 선수의 배당은 지난 1월 말 오픈했다.

코미어와 존슨은 지난 2015년 5월 맞선 바 있다. 챔피언 존 존스가 자리를 비우면서 두 선수가 타이틀 결정전을 벌였던 당시 경기에서 코미어는 그래플링으로 집요하게 압박한 끝에 3라운드 서브미션승을 거뒀다.

이후 두 선수 모두 무패를 이어가고 있으나 기세에선 존슨이 앞선다. 코미어가 1차 방어전에서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에게 가까스로 승리하고, 한 체급 아래인 앤더슨 실바의 타격에 고전한 반면 존슨은 항상 압도적으로 이겼다.

지미 마누와를 2라운드 28초 만에 격침시키더니 라이언 베이더와 글로버 테세이라라는 강자를 1라운드에 잠재웠다. 시간만 다를 뿐 피니시는 전부 같았다. 펀치에 의한 KO승이었다. 팬들은 그런 그를 '라이트헤비급 최고의 빠따'라고 부르곤 한다.

대회의 코메인이벤트로 치러지는 크리스 와이드먼 대 게가드 무사시의 대결에선 무사시가 근소하게 탑독을 점하고 있다. 와이드먼 -102, 무사시 -122를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두 선수의 기세를 보여준다. 와이드먼이 2연패로 주춤한 반면 무사시는 4연승 중이다.

한편 이번 대회는 오는 4월 9일 미국 뉴욕주 버팔로 키 뱅크 센터에서 열린다.
토요일, 12월 16
8PM/5PM
ETPT
Winnipeg, Canada

미디어

최근
12월 16일 하파엘 도스 안조스는 로비 라울러를 상대로 옥타곤에 오른다.
2017. 12. 12
웰터급 전 챔피언 로비 라울러와 라이트급 전 챔피언 하파엘 도스 안조스의 대결, UFN 위니펙 대회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2017. 12. 12
웰터급 강타자 대결, 산티아고 폰시비니오 vs. 마이크 페리
2017. 12. 12
리카르도 라마스 vs .조쉬 에밋
2017. 1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