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앤소티 페티스 “쇼타임이 시작된다!”

"세로니는 그간 싸웠던 상대 중 가장 강한 상대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어차피 UFC에서 쉬운상대란 없다. 매 경기가 전쟁이다." – 앤소니 페티스
UFC 라이트급 앤소니 페티스전 WEC 라이트급 챔피언 앤소니 페티스가 부상을 털고 마침내 컴백한다. UFC 144에서 화려한 킥으로 ‘KO 오브 더 나이트’를 수상하기도 했던 페티스는 MMA 최상급의 타격 실력을 자랑한다. 태권도 유단자이기도 한 페티스는 특히 무에타이와 킥복싱 기술 등이 결합된 독특한 스타일의 킥이 일품이다.

“나의 킥 스타일은 어린 시절 XMA (Xtreme Martial Arts)를 통해 습득된 것이다. 아크로바틱(acrobatic)과 마샬 아츠가 접목된 XMA를 통해 다양하고 독특한 킥 기술들을 습득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권도를 통해서도 나만의 킥을 개발 할 수 있었다. 지금도 매일 새로운 기술들을 수련 중이다.” – 페티스

페티스는 UFC 144에서 강자 조 로존을 화려한 킥으로 81초만에 격침하며 ‘쇼타임’이라는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상승세를 탈 기회를 잡은 페티스, 그러나 체육관에서 훈련 중 부상이 발목을 잡고 만다. 불의의 부상으로 약 11개월간의 공백이 불가피해지고 만 것이다. 그러나 페티스는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활용했다.

“부상 공백 중에 새로운 기술을 많이 습득할 수 있었다. 막상 경기가 잡히면 기술 자체를 향상시키는 것은 어렵다. 하지만 약 1년 정도를 쉬게 되면서 기술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출 수가 이었다.” –페티스

WEC 시절 일명 ‘매트릭스 킥’으로 불리는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킥을 벤 헨더슨에게 성공시키며 판정승을 거둔 것으로도 유명한 페티스, 그는 이제 벤 헨더슨과의 리매치를 통해 UFC 정상에 등극하고자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를 넘어서야만 한다.

“세로니는 매우 위험한 상대다. 특별히 약점도 없는데다 매우 저돌적인 스타일이다. 세로니는 그간 싸웠던 상대 중 가장 강한 상대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어차피 UFC에서 쉬운상대란 없다. 매 경기가 전쟁이다." – 앤소니 페티스

이번 경기는 차기 타이틀도전자 결정전 성격에 가까운 만큼 경기 결과는 대권 구도에 상당한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다양한 킥 기술로 무장한 페티스는 물론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

“아직도 보여주지 못한 무기들이 많이 남아있다. 내가 가진 기술들을 모두 보여주기에는 15분이라는 경기 시간은 너무도 짧다. 나 같은 스타일의 스트라이커를 찾아보긴 힘들 것이다. 상대 선수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타격을 선사할 준비가 되어있다. 타격뿐만 아니라 레슬링, 주짓수 등 도 모두 진화 중이다. 세로니와의 이번 경기는 그야말로 전쟁이 될 것이다.”- 페티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배이 인근 할리 데이비슨 매장에서 열린 공개훈련 하이라이트. 코디 가브러느, 토마스 알메이다를 포함한 출전선수들이 공개훈련을 실시했다.
2016. 5. 27
출연진은 휴스턴으로 일생일대의 여행을 떠난다. 카우보이처럼 말을 탄 후엔 황소에 도전한다. 복싱 전 세계챔피언 조지 포먼을 만나 과카몰리 요리를 만들기도 한다. 그리고 휴스턴 지역 대회에서 플라이급 유망주를 찾는다.
2016. 5. 27
7월 2일 UFC 199 대회 기자회견에 선수들이 참가한다. 회견은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포럼에서 생중계된다.
2016. 6. 2
UFC 밴텀급 챔피언을 지나 바 있는 헤난 바라오는 페더급으로 체급을 올렸다. 하지만 페더급이야 말로 자신에게 맞는 체급이라 생각한다. 바라오는 이번 일요일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UFC 페더급 데뷔전을 치른다.
2016. 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