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도널드 세로니 “한계는 없다.”

"궁극적으로는 벤 헨더슨의 벨트를 뺏어오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페티스를 넘어야 한다. 지금은 페티스와의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 도널드 세로니
UFC 라이트급 도널드 세로니‘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는 UFC on FOX 6에서 ‘쇼타임’ 앤소니 페티스와의 대전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WEC 무대에서도 함께 활동한 바 있는 상대 페티스의 실력을 충분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페티스는 엄청난 파이터다. 이미 많은 것을 보여줬고 이번에는 더 강한 모습으로 옥타곤에 등장할 것이다. 어깨 부상을 이겨낸 그의 투지를 높이 산다. 그러나 부상 이후 첫 상대가 나라는 사실은 그에게 불운이다.” – 도널드 세로니

도널드 세로니의 목표는 당연히 UFC 라이트급 챔피언 벤 헨더슨과 스트라이크포스(Strikeforce )에서 장기집권중인 길버트 멜렌데즈를 꺾고 명실상부한 라이트급의 최강자로 우뚝 서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페티스는 반드시 넘어야만 할 산이다.

"궁극적으로는 벤 헨더슨의 벨트를 뺏어오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페티스를 넘어야 한다. 지금은 페티스와의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 도널드 세로니

이번 경기는 라이트급의 차기 대권주자를 가린다는 점에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될 전망이다. 또한 두 선수 모두 화끈한 경기 스타일을 자랑하기에 메인이벤트만큼이나 큰 기대를 불러모으고 있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경기를 앞둔 로즈 나마유나스는 최고의 컨디션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카롤리나 코발키비츠는 아틀란타에 짐을 푼다. 맷 브라운과 제이크 엘렌버거는 훈련을 실시하면서도 가정을 돌본다. 로비 라울러는 가족과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고 타이론 우들리는 편안한 마음으로 머리를 자른다.
2016. 7. 26
UFC Minute 진행자 리사 포일스가 UFC 201 대회의 숨겨진 명경기에 대해 소개한다.
2016. 7. 26
로즈 나마유나스를 UFC 파이터답게 만드는 것들에 대해 살펴보자. 나마유나스는 일요일(한국시각) UFC 201 대회 공동메인이벤트 대결에서 카롤리나 코발키비츠를 상대한다.
2016. 7. 26
UFC 매치메이커 조 실바와 션 쉘비가 UFC 201 대회의 명승부 대진에 대해 이야기한다. 로비 라울러 vs. 타이런 우들리, 로즈 나마유나스 vs. 카롤리나 코발키비츠 등 기대되는 대진이 UFC 201 대회에서 펼쳐진다.
2016. 7.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