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5 Greatest Come-from-Behind KOs in UFC History

Five of the greatest come-from-behind knockouts in UFC history
By Jared Jones, FOX Sports 1
"On November 19, 2011, former PRIDE stars Dan Henderson and Mauricio 'Shogun'€ Rua met in the octagon at UFC 139. The result was one of the greatest fights in UFC History, which Henderson emerged victorious from by way of unanimous decision. At Fight Night 38, Henderson and Rua met in the octagon for a second time. The result was one of the greatest come-from-behind victories in UFC History. Sensing a pattern here?

"After being dropped and nearly finished in both the first and second rounds, Henderson was able to land one of his patented H-bombs midway through the third, shattering Rua'€™s nose and forcing referee Herb Dean to wave off the match.

"In a sport as inherently unpredictable as MMA, there is perhaps no more dramatic and captivating a finish than the come-from-behind KO, and now, we must pay tribute to its greatness."

Check out the full list.
일요일, 5월 10
12PM
KST
Adelaide, Australia

미디어

최근
스티피 미오치치는 지난 경기에서 헤비급 전 챔피언 도스 안요스를 상대로 5라운드까지 갈 수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려 한다. 타이틀을 꿈꾸고 있는 미오치치는 다가올 마크 헌트와의 대결을 준비하고 있다.
2015. 5. 5
마크 헌트는 싸우기 위해 태어났다. 파이트나이트 애들레이드 메인이벤트에서 그는 스티피 미오치치를 상대로 자신이 왜 세계 최강의 파이터인지 증명하려 한다.
2015. 5. 5
헤비급의 두 강자 스티피 미오치치와 마크 헌트가 다가올 파이트나이트 애들레이드 메인이벤트에서 격돌한다.
2015. 5. 4
비니 마갈레스가 데미지를 입자 앤서니 페로쉬는 그를 피니쉬할 때까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페로쉬는 파이트나이트 애들레이드에서 션 오코넬과 격돌한다.
2015. 4.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