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Machida Speaks on UFC 152

Former UFC light heavyweight champion Lyoto Machida was one of the principal players in Thursday's merry go round of possible opponents for current champion Jon Jones, which began with Dan Henderson and then circled through Chael Sonnen and Machida before ending up with Vitor Belfort overnight.

Machida, through a statement issued Friday afternoon by his Black House management team, explained his reasoning for not taking the short notice bout with Jones on September 22 in Toronto, noting that four weeks would not be enough time to prepare. And while he expressed a desire to face Jones at UFC 153 in Brazil this October, the champion has already moved on and will meet Belfort in the main event of UFC 152.

"I want to serve the UFC and recapture the belt," said Machida. "I always respect my opponent. For those reasons, I must prepare myself in the manner I believe in."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UFC 206 대회 메인카드 출전선수 피니시 하이라이트 톱 5. 대회는 한국시각 12월 11일 오후 12시 스포TV를 통해 중계된다.
2016. 12. 6
도널드 세로니는 훈련을 마무리 짓고 기온 변화에 대비한다. 앤서니 페티스와 팀 동료들은 맥스 할로웨이에 대한 생각을 비교해본다. 할로웨이는 나이아가라 폭포 야간투어를 다녀온다. 맷 브라운은 아들과 함께 체육관을 찾는다.
2016. 12. 6
UFC Minute 진행자 리사 포일스가 UFN 올버니 대회, UFC 206 토론토 대회의 숨겨진 명승부에 대해 소개한다.
2016. 12. 6
UFC 202 대회, 마이크 페리가 임현규를 상대로 엄청난 KO장면을 만들어낸다. 페리는 12월 17일 UFN 새크라멘토 대회에서 알란 조우반을 상대한다.
2016. 1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