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멜빈 길라드 – 언젠가 아이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UFC lightweight Melvin Guillard‘The Young Assassin’ 멜빈 길라드가 UFC 150에서 도널드 세로니와 맞붙는다. 파브리시오 캐모에스와의 3라운드 경기를 치른 후 한 달 남짓 만에 또다시 경기에 나서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준비 기간이 너무 짧지 않느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지만 정작 길라드 본인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나는 파이터다. 경기를 갖는 건 즐거운 일이다. 예전에도 한 달에 많게는 여섯 번까지 경기에 나선 적이 있다.”

길라드는 MMA 데뷔 후 지난 14년 동안 착실하게 승수를 쌓아왔다. 그리고 마침내 UFC 150에서 도널드 세로니와 함께 코메인이벤트 경기를 장식하게 됐다. 라이트급의 강자 세로니를 꺾는다면 라이트급 타이틀 도전권에 한 걸음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사실 길라드와 세로니는 한때 같은 체육관에서 훈련 하기도 한 절친한 사이이다. 하지만 길라드 측에서는 세로니와의 개인적 관계와 이번 경기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이다. 

“어린 시절, 고향에서는 사촌과 싸우기도 했다. 세로니와는 친구 사이지만, 그와 싸우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길라드는 언젠가 자신의 자녀와 손주들에게 그의 멋진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다.  

“언젠가 자녀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이뤄낸 것들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하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챔피언 벨트를 반드시 얻어내야 한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베치 코헤이아가 계체량을 몇 시간 앞둔 상황에서도 계속 해서 야단법석을 떤다. 로우지는 좀 더 차분한 방법으로 계체량을 준비한다. 조제 알도를 비롯한 선수들이 함께 계체량 행사장으로 향한다.
2015. 8. 1
경기 후 기자회견 - UFC 밴텀급 챔피언 론다 로우지가 UFC 190 대회에서 베치 코헤이아에게 거둔 34초 KO승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2015. 8. 2
메건 올리비가 스테판 스트루브를 백스테이지에서 만났다. 스트루브는 미노타우로 노게이라에게 UFC 190 대회에서 3-0 판정승을 거뒀다.
2015. 8. 1
메건 올리비가 UFC 190 대회에서 베치 코헤이아를 1라운드 KO로 꺾고 타이틀을 방어한 론다 로우지를 백스테이지에서 만났다.
2015. 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