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마이크 스윅, 마침내 10번째 승리 사냥에 나서다!

"2년 반 동안 3번의 트레이닝 캠프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이번 경기를 위해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이제 승리하는 일만 남았다. 8월 4일(현지기준) 경기에서 나의 모든 것을 보여주겠다." - 마이크 스윅
UFC welterweight Mike Swick7년 전 첫 방영을 시작한 더 얼티메이트 파이터(The Ultimate Fighter)는 수 많은 인기 파이터와 챔피언을 배출했다. 동시에 랜디 커튜어, 척 리델, 케니 플로리안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파이터들이 세월의 무상함을 실감하며 옥타곤을 떠나기도 했다. 물론 조시 코스첵, 디에고 산체스, 크리스 리벤 등은 아직도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그렇다면 더 얼티메이트 파이터 시즌 1이 배출해낸 스타 마이크 스윅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2010년 2월 이후로 경기를 갖지 않았던 마이크 스윅, 그가 이번 주말 디마커스 존슨을 상대로 약 2년 반 만의 옥타곤 복귀전을 갖는다.

마이크 스윅은 말한다. “라스트 모히칸으로 남고 싶다. TUF1 출신 파이터 중 최후의 용사로 남아 끝까지 싸울 것이다. 2년 반 동안 3번의 트레이닝 캠프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이번 경기를 위해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이제 승리하는 일만 남았다. 8월 4일(현지기준) 경기에서 나의 모든 것을 보여주겠다."

UFC 최고의 인기 파이터 중 한 명인 스윅은 미들급 활동 당시 5승 1패라는 전적을 가지고 있었다. 아쉽게도 스윅은 2007년 4월 UFC69에서 오카미 유신에게 패배 후 웰터급으로 체급을 전향했으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더구나 식도병으로 오진 받아 맘껏 기량을 발휘할 수 없었고 댄 하디와 파울로 티아고와의 경기에서 연패를 기록했다. 한 동안 재충전을 갖은 스윅은 원래 작년에 복귀 경기가 잡혀 있었으나 상대 선수 및 본인의 부상으로 연달아 경기가 무산되면서 불가피하게 오랜 휴식기를 거쳤다. 그리고 마침내 이번 주 토요일(현지시각) 디마커스 존슨을 상대로 복귀전에 나서게 되었다. 한 번도 판정까지 이어진 경기가 없을 정도로 화끈한 경기를 펼쳐온 존슨을 상대로 스윅은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기 위해 단단히 벼르면서 이렇게 말한다.

“옥타곤에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되어 기쁘다. 그간 경기에 나서지 못해 심리적으로 무척 힘들었다. 하지만 많은 관계자들의 도움과 팬들의 성원으로 옥타곤에 다시 서게 되었다. 팬들이 아직도 내 이름을 기억해줘서 너무 고맙다. 결코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 나의 진가를 다시 확인시켜 주겠다.”

Watch Past Fights

토요일, 3월 4
10PM/7PM
ETPT
Las Vegas, Nevada

미디어

최근
UFC 싱가포르 대회를 홍보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미샤 테이트가 싱가포르에서 유명한 '테 타릭' 만들기 체험을 한다.
UFC 싱가포르 대회를 홍보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미샤 테이트가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메가집을 체험합니다!
UFC 209 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전을 앞둔 파이터들의 삶을 들여다본다. 타이런 우들리와 스티븐 톰슨은 작년 11월 5라운드 명승부를 펼쳤으나 무승부를 기록하고 말았다. 양 선수는 2차전 필승을 위해 더욱 많은 땀을 흘리고 있다.
2017. 2. 26
기세를 높이고 있는 토니 퍼거슨, 23승 무패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오랜 시간 기다림 끝에 마침내 라이트급 잠정챔피언 타이틀을 두고 맞붙는다.
2017. 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