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40대 파이터들의 자존심, 댄 핸더슨!

격투 스포츠는 젊은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지곤 한다. 그러나 몇몇 선수들은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여전히 위용을 떨치며 노익장을 과시한다.
UFC light heavyweight Dan Henderson격투 스포츠는 젊은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지곤 한다. 그러나 몇몇 선수들은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여전히 위용을 떨치며 노익장을 과시한다. 복싱계에서는 조지 포먼, 아치 무어, 버나드 홉킨스와 같은 이름들을 떠올려 볼 수 있다. MMA계에서도 40대 선수들이 노장투혼을 불사르며 팬들을 열광시켜왔다. 2012년 9월 1일(현지시각)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에게 도전하는 댄 핸더슨은 42번째 생일을 코앞에 두고 있다. 

노장 댄 핸더슨의 타이틀 도전을 앞두고, 40대 선수들의 UFC 역대 최고 퍼포먼스를 1위부터 6위까지 선정해보았다.

6위 – 블라디미르 마츄센코 (40세) vs. 제이슨 브릴즈 (마츄센코 1라운드 TKO 승) – UFC 129

2009년 UFC에 복귀했을 때 마츄센코의 나이는 이미 38세였다. 하지만 그는 UFC 129에서 20초만에 제이슨 브릴즈를 KO시키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5만 5천명의 관중 앞에서 증명해냈다.


5 – 쿵리 (40세) vs. 페트릭 코테 (쿵리 3라운드 종료 판정승) – UFC 148

쿵리의 UFC 데뷔전은 실망스러웠다. 또 다른 노장 파이터 반다레이 실바에게 KO패를 당한 것이다. 그 후, 쿵 리는 절치부심하여 마침내 UFC 148에서 코테를 상대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는데 성공한다.


4 – 켄 샴락 (40세) vs. 키모 레오폴도 (켄 샴락 1라운드 KO승) – UFC 48

UFC 명예의 전당 헌액자 켄 샴락은 UFC 48에서 숙적 키모 레오폴도를 86초만에 니킥으로 제압해냈다.


3 – 마크 콜먼 (44세) vs. 스테판 보너 (마크 콜먼 3라운드 종료 판정승) – UFC 100

44세의 콜먼은 UFC 100에서 보너에게 감격적인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둔다. 콜먼은 UFC 93에서도 마우리시오 쇼군을 상대로 투혼을 불사르며 팬들을 감동 시켰었다.


2 – 댄 핸더슨 (41세) vs. 마우리시오 쇼군 (댄 핸더슨 5라운드 종료 판정승) – UFC 139

UFC 139에서 댄 핸더슨과 마우리시오 쇼군의 경기는 MMA 역사상 최고의 명승부로 기억될 것이다. 핸더슨은 5라운드 혈투 끝에 쇼군에게 판정승을 거두며 그의 나이를 무색하게 했다.

 
1 – 랜디 커튜어 (43세) vs. 팀 실비아 (랜디 커튜어 5라운드 종료 판정승) – UFC 68

척 리델, 티토 오티즈, 브록 레스너 등 수 많은 강자들과 싸워온 랜디 커튜어는 명실상부 UFC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그가 남긴 수 많은 명승부와 업적 중에서도 최고는 단연 UFC 68에서 가진 팀 실비아와의 헤비급 타이틀전이라 할 수 있다. 당시 커튜어는 이미 은퇴 선언 후 1년 이상 옥타곤을 떠나 있던 상황이었다. 43세의 커튜어는 복귀와 동시에 가진 타이틀전에서 헤비급 챔피언 팀 실비아를 제압하며 팬들을 경악시켰다.

미디어

최근
하파엘 도스 안조스가 가족과의 접촉을 끊고 싱가폴로 향해 최고의 전문가들로부터 주짓수와 무에타이를 배운다. 에디 알바레즈는 집에서 훈련을 실시하며 정반대의 방법을 사용한다.
2016. 6. 27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엘 도스 안조스가 7월 7일 도전자 에디 알바레즈를 상대로 타이틀 2차 방어에 나선다. 이 경기는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의 메인이벤트로 UFC 파이트패스를 통해 독점 생중계된다.
2016. 6. 27
UFC 스트로급 챔피언 요안나 옌제이치크가 고향 폴란드 올슈틴, 클라우디아 가델랴와의 라이벌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옌제이치크는 7월 7일 금요일 TUF 결승대회에서 가델랴와 2차전을 벌인다.
2016. 6. 27
역사적인 규모로 치러지는 UFC 200 대회, 케인 벨라스케스가 출전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벨라스케스는 메인카드에서 트래비스 브라운과 헤비급 대결을 벌인다.
2016. 6.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