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One Night Only - Mir Travels to Strikeforce to Battle Cormier

A heavyweight superfight is on tap for this fall, as two-time UFC heavyweight champion Frank Mir will enter the Strikeforce cage for one night only to battle recent Grand Prix winner Daniel Cormier. The bout will take place at a to-be-announced event in October or November.
 
The unbeaten Cormier is fresh from a dominant win over another former UFC champ in Josh Barnett, and in his final Strikeforce bout before moving to the UFC, the two-time Olympian will be looking to make a statement against Mir, who is coming off a UFC title fight with Junior dos Santos in May.
 
More details on this clash of the heavyweight titans, including date and site, will be announced in the coming weeks.
 

미디어

최근
대한민국 출신의 최두호 선수가 디 얼티밋 파이터(TUF) 23피날레에서 티아고 타바레스를 상대로 1라운드 KO 3연승을 성공하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향합니다.
2016. 7. 1
최두호 선수는 떠오르고 있는 한국 파이터들의 새로운 세대를 선도하고 있다. 강하고, 영리하며, UFC에서의 또 다른 승리를 갈망하는 코리안 슈퍼보이가 1라운드 KO승을 3연속 이어나가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떠난다.
2016. 7. 1
준결승까지 치러진 이번 시즌, 이제 시즌 결승전 진출자가 가려진다. 수요일 동부 오후 10시 방영.
2016. 6. 30
UFC 최고의 대회, 행크와 조지가 분석하는 UFC 200 대회 메인이벤트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전 다니엘 코미어-존 존스 대결.
2016. 6.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