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아이스맨’ 스타일 Fitness

이번 UFC 피트니스 주간 특집 기사에서는 UFC의 살아있는 전설 ‘아이스맨’ 척 리델을 만나, 그의 영양 섭취 및 피트니스 비법을 들어 본다.
UFC 명예의 전당 헌액자 척 리델요새 주로 먹는 음식은?

리델: 선수 시절 오프시즌 때 먹던 음식들을 먹는 편이다. 오늘 아침에는 계란 흰자 오믈렛을 먹었다. 점심때는 베트남 레스토랑에서 스파이시 샐러드와 국수를 먹었다. 소다는 잘 안 마시는 편인데 최근 누가 권해서 블랙베리 소다를 몇 모금 마셔보긴 했다.

유기농 음식을 매우 즐기는 편이다. 생선이나 치킨도 자주 해 먹는다. 그리고 항상 브로콜리, 완두콩, 아스파라거스 등 채소를 섭취한다.

챔피언의 다이어트

하루에 4천5백에서 5천 칼로리 정도를 섭취하곤 했다. 보통 하루에 여섯 끼를 먹었는데 채소 위주로 먹다 보니 엄청나게 먹어대야지만 그 정도 칼로리를 채울 수 있었다. 일종의 존다이어트(Zone Diet * 슈퍼맨 다이어트라고도 하는 몸 상태를 최상으로 만든다는 식이요법)을 했던 셈이다.

MMA에 입문했을 당시 트레이너 중 한 명이 나의 식단을 점검해줬는데 내가 하루에 ‘마운틴듀’를 3리터 가량이나 마셔댄다는 걸 알고는 경악했다. 다시는 마운틴듀 따위는 입에 대지 말라고 했고 맞춤형 식단을 짜주었다. 건강한 식단으로 바꾸고 나니 훈련할 때 그 효과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체중

오늘 아침에 재 보니 228파운드 정도였다. 한 때 238정도 까지 나갔었는데 체중이 조금 줄었다. 앞으로 시합 전처럼 220파운드까지 줄일 계획이다.

은퇴 후에도 꾸준히 몸 관리를 하고 있는데, 앞으로의 계획은?

캘리포니아 집 근처에 체육관을 열고 싶다. 현재 다니고 있는 체육관들은 차로 25분에서 45분까지 걸려서 거리가 먼 편이다.

MMA 훈련은 얼마나 자주?

훈련 파트너에 따라 달라진다. 때론 체육관에서 미트볼만 칠 때도 있고, 훈련 파트너가 원하는 훈련이 있으면 거기에 맞춰주는 편이다. 무리하게 스파링을 많이 하거나 하진 않는다.

주짓수 블랙 벨트를 목표로 하고 있나?

(*리델은 현재 주짓수 퍼플 벨트) 물론이다. 요새 완전히 주짓수에 빠져있다. 집 근처에 체육관이 있으면 주짓수 훈련하기도 더 수월할 것 같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긴 하다.

여전히 모히칸 헤어 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나?

그렇다. 한 동안 기르다가 최근에 좀 자르긴 했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UFC.com의 맷 파리노와 라스베이거스 리뷰 저널의 아담 힐이 수요일 로스엔젤레스 노보에서 열린 UFC 214 대회 기자회견을 되짚어 본다. 이번 기자회견에 다니엘 코미어, 존 존스, 타이런 우들리, 데미안 마이아, 크리스 사이보그, 토냐 에빙어 등의 선수가 출석했다.
2017. 7. 26
포레스트 그리핀과 맷 파리노가 모여 크리스 와이드먼이 켈빈 가스텔럼을 꺾었던 UFN 롱아일랜드 대회 이후의 랭킹 변화를 분석한다. 그리핀-파리노 콤비는 UFC 214 대회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전 다니엘 코미어 vs. 존 존스 경기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2017. 7. 26
웰터급 챔피언 타이런 우들리가 UFC 214 대회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칠 것을 다짐했다. 우들리의 상대는 웰터급 랭킹 1위 데미안 마이아다.
2017. 7. 26
튜즈데이 나이트 컨텐더 시리즈 4주차 : 필 하우스 vs 훌리안 마르케스 프리뷰
2017. 7.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