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DC가 빅 컨츄리를 텍사스에 데려왔다!

UFC는 팬들이 보고 싶어하는 시합을 만드는게 아니라 파이터들이 원하는 경기를 주최한다.
다니엘 코미어와 로이넬슨 시합은 처음에 트위터에서 단지 논쟁거리로 시작됐으나, 이제는 현실이 되어 버렸다. 두 헤비급 선수의 UFC 166 코메인 이벤트 시합이 구두로 협의된 상태이다.
 
UFC 팬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로이 넬슨은 UFC와의 기존 계약 마지막 시합인 UFC 161에서 패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UFC와 재계약하여 옥타곤에 남기로 결정이 되었다.

UFC 166 메인 이벤트는 지구상 가장 터프한 두명의 헤비급 선수들이 격돌한다 – UFC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즈 vs. UFC 전 헤비급 챔피언 주니어 산토스 – 이번 대결은 두 선수의 세번째 맞대결이다.

11월 19일 토요일 토요타 센터에서 열리는 이 이벤트의 티켓은 8월 2일 금요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미디어

최근
UFC 해설자 조 로건이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 메인이벤트 토마스 알메이다-코디 가브런트 5라운드 대결에 대해 살펴본다. 대회는 폭스스포츠 1 채널을 통해 무료로 중계되며,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다.
2016. 5. 26
UFC 밴텀급 토마스 알메이다는 무패 전적을 유지하며 체급 랭킹 10위권으로 진입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땀을 흘렸다. 알메이다는 이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코디 가브런트를 맞이하며 정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한다.
2016. 5. 26
토마스 알메이다가 UFC 특파원 아만다 살바토의 인터뷰에 한다. 알메이다와 살바토는 함께 경주차량에 탑승해 직접 차량을 몰아본다. 현재 무패행진 중인 알메이다가 노리는 것은 이번 일요일 코디 가브런트를 꺾고 21승 무패 전적을 기록하는 것이다.
2016. 5. 26
동부 오후 9시 서부 오후 6시 UFN 라스베이거스 대회가 막을 올린다. 코디 가브런트 vs. 토마스 알메이다 대결이 메인이벤트다. 헤난 바라오-제레미 스티븐스 대결을 비롯해 다양한 경기가 준비되어 있다.
2016. 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