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UFC 167: 기자회견 및 보너스 수상자

하단 기사를 통해 UFC 167 보너스 수상를 살펴보자
UFC 167 기자회견장에 UFC 대표 데이나 화이트와 선수 여려명이 참석하였다 - 도날드 세로니, 조니 핸드릭스, 차엘 소넨, 타이론 우들리., 라샤드 에반스, 로비 라울러, 알리 바가티노브, 그리고 조지 생피에르.

기자회견 초반에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2014년도 중대계획을 발표하였다. 1월 15일 아틀란타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루크 락홀드와 콘스탄티노스 필리포 격돌하며, UFC on Fox 시카고 대회에서는 벤슨 핸더슨과 조쉬 톰슨이 대결을 펼친다.

또한, UFC 171은 달라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개최되기로 발표 되었다. 

판정 논란이 많았던 생피에르와 핸드릭스의 웰터급 타이틀전 메인이벤트 경기가 파이트 오브 더 나잇으로 선정되었다. 챔피언 생피에르와 랭킹 1위 핸드릭스는 5라운드 동안 치열한 공방전으로 펼치며, 판정까지 갔다. 핸드릭스 선수가 경기 대부분을 주도 했지만, 심판들은 생피에르 선수의 손을 들어줬다.

조쉬 코쉬첵 상대로 1라운드 KO승리를 거둔 우들리 선수가 넉아웃 오브 더 나잇 보너스를 수상하였다. 우들리는 1라운드 내내 몇 차례 펀치를 적중시켜며 상대에게 타격을 입힌 후 왼손 강펀치로 상대를 마무리 지었다

에반 던햄 선수에게 서브미션 승리를 거둔 세로니가 서브미션 오브 더 나잇을 수상하였다. 양 선수 모두 타격전으로 경기를 펼쳐으나, 세로니 선수가 먼저 상대를 그라운드로 끌고가서 초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모든 보너스 사상자들은 $50,000를 받았다.

Video: Post-fight press conference highlights

Video: Dana White media scrum

미디어

최근
감히 최고의 경기분석이라 칭해본다. 로빈 블랙이 UFC 201 대회 메인이벤트 로비 라울러 vs. 타이런 우들리 타이틀전을 분석한다. 긴 휴식기를 가진 우들리의 기량은 얼마나 성장했을까?
2016. 7. 25
카롤리나 코발키비츠가 체육관에서 훈련을 하고, UFC 2 게임도 즐긴다. 로즈 나마유나스는 반려견을 데리고 자연을 즐긴다. 타이런 우들리는 경기를 앞두고 휴식을 취하며 로비 라울러는 야구경기를 관람한다.
2016. 7. 25
존 구든과 댄 하디가 모여 UFC 201 대회 대진을 분석한다. 화요일 UFC.com 미디어 섹션에서 전체 동영상을 공개한다.
2016. 7. 25
웰터급 넘버 1 컨텐더 타이런 우들리가 자신이 성장했던 곳 미주리 주 세인트 루이스를 찾아 폭력조직의 유혹에서 벗어나 더 나은 길을 선택했던 과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우들리는 UFC 201 대회에서 챔피언 로비 라울러에 도전한다.
2016. 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