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바디 토크 – 아리아니 편

UFC 360 19호, 아리아니 셀레스티 인터뷰 발췌 내용. 구독하기
UFC 360: 지난 번 인터뷰 때, 브라질 방문에 한창 들떠 있었는데?
아리아니 셀레스티: 브라질을 정말 좋아한다. 문화와 마음에 들고 사람들도 친절하다. 특히 브라질은 날씨가 더워서 조그만 비키니를 입고 몸매를 강조할 수 있다는 것도 좋다.

브라질 문화 중 가장 섹시한 것이 있다면?
사람들이 몸매에 자신 있다는 것이다. 어디서든 노출을 꺼려하지 않고 몸매 관리도 잘한다.

계체량 현장에서는 무슨 생각을 하나?
몸매가 예뻐 보이도록 신경 쓴다. 파이터들의 멋진 몸매를 감상하는 것도 즐겁다. 물론 기대해왔던 빅매치가 있는 날은 다른 생각 없이 순수한 팬으로써 UFC와 함께한다.

체육관에서 가장 열심히 운동하는 신체 부위는?
체구가 상당히 작은 편이다. 그래서 특히 엉덩이나 다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매일 훈련한다.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솔직히 말해 아름답게 보이고 싶은 욕구가 상당히 강한 편이다. 다른 이들에게 아름답게 보이면 기분도 좋다. 따라서 매일 아침마다 몸매 유지를 위해 체육관을 찾는다. 치즈 버거 등을 먹었어도 보상심리로 그만큼 꼭 운동을 하는 편이다.

운동이나 피트니스에 뜻을 두고 있는 이들에게 조언을 해 준다면?
머릿속에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라는 것이다. 원하는 몸매를 상상하고 매일 그 목표를 떠올려야 한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멋진 내 모습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해야지”라고 다짐해야 한다. 그리고 다짐한 바를 실천하고 나면 기분이 정말 좋아질 것이다.

출처: UFC 360 19호.
구독하기

미디어

최근
UFC 125에서 필 바로니를 빠르게 제압한 브래드 타바레스의 기술을 감상해보자. UFC 파이트나이트 뱅거에서 타바레스 vs. 보에치와의 경기를 볼수있다.
2014. 7. 29
UFC로 돌아온 닉 디아즈가 UFC.com과 독점 인터뷰를 했다. 앞으로의 매치들, 앤더슨 실바, 격투기를 시작한 계기 등에 대해 이야기한 디아즈를 만나보자.
2014. 7. 28
UFC 144에서 라이트 헤비급 선수 라이언 베이더가 빠른 움직임과 강력한 기술을 앞세워 퀸튼 잭슨을 제압했다. UFC 파이트 나이트 뱅거에서 베이더 vs 생 프뤼의 경기를 볼수있다.
2014. 7. 28
전 올림픽 선수 사라 맥만의 트레이닝 캠프를 찾아가 보았다. 8월 16일 파이트나이트 뱅거에서 그녀를 만나보자.
2014.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