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바디 토크 – 아리아니 편

UFC 360 19호, 아리아니 셀레스티 인터뷰 발췌 내용. 구독하기
UFC 360: 지난 번 인터뷰 때, 브라질 방문에 한창 들떠 있었는데?
아리아니 셀레스티: 브라질을 정말 좋아한다. 문화와 마음에 들고 사람들도 친절하다. 특히 브라질은 날씨가 더워서 조그만 비키니를 입고 몸매를 강조할 수 있다는 것도 좋다.

브라질 문화 중 가장 섹시한 것이 있다면?
사람들이 몸매에 자신 있다는 것이다. 어디서든 노출을 꺼려하지 않고 몸매 관리도 잘한다.

계체량 현장에서는 무슨 생각을 하나?
몸매가 예뻐 보이도록 신경 쓴다. 파이터들의 멋진 몸매를 감상하는 것도 즐겁다. 물론 기대해왔던 빅매치가 있는 날은 다른 생각 없이 순수한 팬으로써 UFC와 함께한다.

체육관에서 가장 열심히 운동하는 신체 부위는?
체구가 상당히 작은 편이다. 그래서 특히 엉덩이나 다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매일 훈련한다.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솔직히 말해 아름답게 보이고 싶은 욕구가 상당히 강한 편이다. 다른 이들에게 아름답게 보이면 기분도 좋다. 따라서 매일 아침마다 몸매 유지를 위해 체육관을 찾는다. 치즈 버거 등을 먹었어도 보상심리로 그만큼 꼭 운동을 하는 편이다.

운동이나 피트니스에 뜻을 두고 있는 이들에게 조언을 해 준다면?
머릿속에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라는 것이다. 원하는 몸매를 상상하고 매일 그 목표를 떠올려야 한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멋진 내 모습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해야지”라고 다짐해야 한다. 그리고 다짐한 바를 실천하고 나면 기분이 정말 좋아질 것이다.

출처: UFC 360 19호.
구독하기

미디어

최근
밴텀급 랭킹 4위 아만다 누네스가 UFC 200 대회에서 챔피언 미샤 테이트에게 도전한다. 누네스는 니나 안사로프가 자신이 정상에 이르도록 어떻게 도움을 줬는지, 타이틀 도전을 어떻게 준비하는지 이야기한다.
2016. 6. 29
세이지 노스컷이 UFC 192 대회에서 프란시스코 트레비노에게 UFC 최초의 KO승을 거둔다. 노스컷은 7월 9일 엔리케 마틴을 상대로 UFC 200 대회에 나선다.
2016. 6. 29
UFC 203 대회, 스티페 미오치치가 홈타운 클리블랜드에서 알리스타 오브레임을 상대로 헤비급타이틀 1차 방어전츨 치른다. 티켓 판매 중.
2016. 6. 29
UFC 매치메이커 조 실바, 션 쉘비가 역대 최고의 대회로 주목받고 있는 UFC 200 대회 대진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알도-에드가, 벨라스케스-브라운 대결 등도 함께 다룬다.
2016. 6.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