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Gareth A Davies Tackles The Dolce Diet

The Telegraph's boxing and mixed martial arts correspondent Gareth A. Davies wants to lose his flab, so, fittingly, has embarked on a tough regime used by top UFC fighters.


We’ve all seen the ads: get a fighter’s physique in 12 weeks, with bulging biceps, sculpted abs and tiny waist. But I’m not interested in attaining the chiselled, muscular look – just in getting rid of my sizeable paunch.

None the less, as The Daily Telegraph’s correspondent on boxing and mixed martial arts, I’m embarking on the Dolce Diet, the tough weight-loss regime used by world-class professional fighters.

Why? I’ve seen the results. Mixed martial arts is the fastest-growing sport in the world, one in which participants are allowed to kick, punch, knee, wrestle and grapple each other on the floor. World champion fighters – men such as Johnny Hendricks from Texas or Britain’s Michael Bisping – typically walk around at 220lb (16 stone) but are, incredibly, able to “boil down” by about 50lb (3.6 stone) in the three months leading up to a bout, to reach their fighting weight.
Full Article.
토요일, 9월 5
10PM/7PM
ETPT
Las Vegas, Nevada

미디어

최근
UFC 191의 메인이벤트와 코메인이벤트 출전자의 미디어 콜을 들어보자.
2015. 8. 25
드미트리우스 존슨과 존 도슨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그리고 그들 각자의 코치 맷 흄과 마이크 윈클존, 그렉 잭슨의 인터뷰도 살펴보자. 두 파이터는 UFC 191 메인이벤트에서 타이틀을 걸고 격돌한다. 또한 조 로건은 프랭크 미어와 안드레이 알롭스키의 코메인이벤트를 분석한다.
2015. 8. 25
진행자 리사 포일스가 주니어 도스 산토스와 알리스타 오브레임의 맞대결 소식을 전한다. 두 파이터는 12월 UFC on FOX 17에서 격돌한다. '고 빅(Go Big)'이라는 시즌도 소개한다.
2015. 8. 25
UFC 플라이급 존 도슨은 가장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치는 UFC 파이터 중 하나로 명성을 갖게 한 특별한 재주가 있다. 그의 특별한 움직임을 분석해보자.
2013.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