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리들, 한 단계 더 도약을 꿈꾸다.

“팬들의 함성이 날 흥분시킨다. 돈 내고 경기를 보러 온 팬들을 결코 실망 시키고 싶지 않다." – 매튜 리들
UFC welterweight Matthew Riddle"팬들의 함성이 날 흥분시킨다. 돈 내고 경기를 보러 온 팬들을 결코 실망 시키고 싶지 않다. 판정 따위는 생각하지도 않고 있다. 완전히 상대를 끝장내서 다시는 내 눈을 똑바로 마주치지 못하게 해주겠다.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한바탕 화끈하게 싸우고 나면 정말 기분이 끝내준다!”

얼티메이트 파이터 시즌 7로 팬들에게 처음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후 리들은 항상 경기를 즐기며 화끈한 경기를 보여줬다.

물론 경기를 즐기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UFC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승리를 얻어내야만 한다. 리들은 2011년 2월 마침내 헨리 마티네즈를 2대1이라는 판정승으로 2연패에서 벗어났다. 그 후 갈비뼈 부상으로 2012년 6월 22일(현지기준) 라모스와의 경기가 무산됐지만, 다시 기회를 얻어 시야르 바하드루자다의 대체 선수로 클레멘츠와 맞붙게 되었다.

오로지 옥타곤 무대만을 4년 동안 경험해온 리들은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아마추어 경기 하나를 치른 후 더 얼티메이트 파이터 출연하고 UFC에 직행할 수 있었다. 특히 더 얼티메이트 파이터에 출연 후 세계 최고 수준의 훈련 파트너들과 항상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나에게 엄청난 축복이었다. 이제는 나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할 때이다.”

"부상만 없다면 크리스 클레멘츠로 부터 승리를 얻어낼 자신이 있다, 그리고 11월이나 12월쯤에 한번 더 경기를 치뤄 3연승을 달성하고 싶다.”

리들은 2012년 7월 21일(현지기준) 시합에서 그간 옥타곤 무대에서 쌓아온 경험이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해야 한다.

그는 2012년을 멋진 승리로 마무리하여 2013년에는 한 단계 더 도약하기를 원한다.

Watch Past Fights

미디어

최근
UFC 리포터 메간 올리비가 파이트나이트 산호세 공개훈련 현장을 찾아가 보았다. 스타들의 훈련모습과 인터뷰를 보자.
2014. 7. 24
UFC Fight Night open workouts at the SAP Center on July 24, 2014 in San Jose, California. (Photos by Josh Hedges/Zuffa LLC/Zuffa LLC via Getty Images)
2014. 7. 24
라스베가스 시합 허가를 받기위해 7월 23일 NSAC 청문회에 참석한 비토 벨포트를 보자. 벨포트는 만장일치로 허가를 받는데 성공했다.
2014. 7. 23
UFC 173에서 댄 헨더슨에게 승리한 후 다니엘 코미어가 챔피언 존 존스를 도발하고 있다
2014. 7.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