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위 케빈 리, 6위 키에사 상대로 탑독…BJ펜은 언더독

 


최근 콜비 코빙턴은 랭킹 7위 김동현을 상대로 탑독을 점했다. 김동현이 톱10에서 장기간 활동한 실력자였고, 코빙턴이 아직 랭킹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기대주였던 것을 고려하면 의외의 결과였다.

하지만 코빙턴은 자신이 왜 탑독에 적합한 선수였는지를 경기에서 증명했다. 웰터급 톱5 내의 선수들 외에는 이기지 못했던 김동현을 맞아 판정승했다.

랭킹이 배당에 반비례하는 현상은 다가오는 UFC FIGHT NIGHT 112에서도 눈에 띈다. 메인이벤트로 펼쳐지는 마이클 키에사 대 케빈 리의 대결이 그렇다.

마이클 키에사는 랭킹 6위, 케빈 리가 11위인데 배당에선 키에사가 언더독이다. 경기를 이틀 앞둔 23일(한국시간) 현재 마이클 키에사 +108, 케빈 리 -133의 배당을 나타내고 있다.

이 배당률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자면, 키에사에게 10000원을 걸면 108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고, 리에겐 133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한다. 물론 베팅한 선수가 승리했을 때를 가정한 얘기다.

리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57.08%라는 수치가 나온다. 도박사 100명이 같은 금액으로 베팅했다고 칠 경우, 약 57명이 리의 승리를 택한 셈이다.

두 선수 모두 최근 분위기가 좋다. 키에사는 짐 밀러와 베닐 다리우시를 차례로 격파하며 3연승을 신고했고, 리는 3경기 연속 피니시를 포함해 4연승 중이다.

코메인이벤트로 치러지는 미들급매치에서는 웰터급 챔피언 출신의 조니 헨드릭스가 이 체급에서 장기간 경쟁해온 팀 보에치를 언더독으로 밀어냈다. 레드코너인 보에치가 +180 헨드릭스는 -224의 수치를 보이고 있다.

두 베테랑의 대결로 펼쳐지는 페더급 매치도 비슷했다. 데니스 시버가 두 체급을 제패한 바 있는 전설 BJ 펜을 상대로 탑독을 꿰찼다. BJ 펜 +180, 데니스 시버 -222이다. BJ 펜은 올해 초 복귀전에서 야이르 로드리게스에게 패했으며, 시버는 이번 경기가 2년 2개월 만의 복귀전이다.

이번 대회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시티에서 열린다. 대회의 메인카드는 오전 10시부터 SPOTV를 통해 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