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5살 격투입문, 17년 프로생활…女파이터 셰브첸코의 격투인생

격투기만큼 남성적인 스포츠도 없다. 반대로 말하면 격투기만큼 여성과 어울리지 않는 스포츠도 없다. 여성이 이 스포츠를 하는 것 자체만으로 대단한 선택이고, 누구보다 거친 인생을 사는 것이라 할 수 있다.

2010년을 넘어서면서 여성 격투기가 활성화됐고, 현재는 많은 선수들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그러나 이 선수만큼 격투기가 인생의 전부인 여성 파이터도 없을 듯하다. UFC 플라이급 컨텐더 발렌티나 셰브첸코는 격투기로 인생을 살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셰브첸코는 5살에 태권도에 입문하며 격투스포츠와 인연을 맺었고, 12살 때 아마추어 킥복싱 대회에서 22살의 성인을 넉아웃 시키는 등 두각을 나타냈다.

프로 생활은 지금으로부터 17년 전인 2003년부터 시작했다. 당시 그녀의 나이 불과 15세였다. 사춘기 시절부터 진로를 확실히 정하고, 남들과 다른 길을 걸은 셈이다.

종목을 가리지 않았다. 프로 데뷔는 종합격투기로 했지만 입식격투기에 기반을 두고 활동했다. 종합격투기 경기는 간간이 소화했다.

셰브첸코는 입식격투기에서 무려 58전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 중 56번을 이겼고 패배는 단 두번 뿐이다. 그 전적을 쌓는 과정에서 수많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우승 또는 챔피언에 오른 횟수만 20회에 이른다. 세계 정상급의 킥복서로 명성을 떨쳤다.

종합격투기에는 입식격투기를 떠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매진했다. 2015년 그녀는 LEGACY FC라는 단체를 거쳐 그해 말 UFC에 데뷔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최강의 여성 파이터로서 경쟁하고 있다.

자신에게 맞는 체급이 마땅히 없어 상위 체급에서 경쟁한 활동한 셰브첸코는 UFC 밴텀급에서 3승 2패의 전적을 남겼다. 좋은 전적이라고 할 수 없다. 그러나 두 번의 경기가 전부 현 챔피언 아만다 누네즈와의 대결이었고, 두 번 모두 백중세였다. 2차전은 누구의 손이 올라가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였다. 사라 카푸만, 홀리 홈, 줄리아나 페냐 등의 컨텐더들을 꺾었다. 

아쉽게 정상에 오르지 못했지만, 그녀에게 새로운 기회가 찾아왔고 그녀는 압도적인 기량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플라이급 챔피언에 등극한 뒤 2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세 번의 타이틀전을 포함한 플라이급에서 치른 네 경기에서 우월한 기량으로 승리했다. 

현재로선 그녀에게 대항할 상대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다. 하지만 정상에 오르기 위한 컨텐더들의 도전은 계속된다. 이번에는 랭킹 1위 캐틀린 추카게인이 나선다. 추카게인은 2016년 UFC 밴텀급에 데뷔해 2승 1패 후 플라이급으로 이동했다. 플라이급에선 알렉시스 데이비스, 제니퍼 마이아 등을 꺾고 4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셰브첸코의 격투 인생에 있어 UFC는 종착점이고, 챔피언 등극은 그녀의 격투 커리어에서 가장 크고 가치 있는 타이틀이다. 그러나 그녀는 여전히 배가 고프다. "처음에는 챔피언이 목표였다. 하지만 이제는 가능한 한 정상에 오래 군림하며 계속 타이틀을 방어하고 싶다"고 했다. 

또 "상대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내가 할 일을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준비할 뿐이다. 이쯤 되면 어떤 누구도 나를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승리를 의심치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