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7경기서 9회…게이치는 '보너스 왕'

라이트급의 명승부 제조기 저스틴 게이치의 보너스 수상 행진이 계속되고 있다. 게이치는 지난 10일(한국시간) UFC 249에서도 거액의 보너스를 거머쥐었다.

이날 게이치는 더블 보너스에 선정됐다. 퍼거슨을 쓰러트려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에 뽑혔고, 5라운드 후반까지 치열하게 싸운 둘은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를 합작했다. 그가 더블 보너스에 선정된 것은 2017년 7월 마이클 존슨과 맞붙은 UFC 데뷔전 이후 두 번째다.

다른 선수들은 3경기에 한 번 받기도 쉽지 않은데, 게이치는 보너스에 선정된 횟수가 경기수를 능가하는, 말이 안 되는 행보를 걷고 있다.

게이치는 지금까지 UFC에서 7경기를 치러 9차례 보너스의 주인공이 됐다. 승리한 모든 경기에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를 받았고,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는 경기 결과에 개의치 않는다. 모든 경기에서 주최사의 선택을 받았음은 물론이다. 

이쯤 되면 현상금 사냥꾼 정도가 아니라 '보너스 왕' 또는 '현상금 킬러'가 더 적절해 보인다. 아직 경기 횟수는 10회 미만이지만, 이 속도라면 기존의 현상금 사냥꾼을 금방 따라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100% 수상 확률을 언제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여러모로 게이치에겐 최고의 경기였다. 더블 보너스 외에도 퍼거슨이라는 거물을 잡아내며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에 올랐고, UFC 이성후 최다연승 기록도 세웠다. 또한 현 챔피언 통합타이틀전을 치를 자격도 얻었다.

한편 퍼거슨 역시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되며, 최근 9경기에서 9차례 보너스를 받았지만 패배로 빛을 바랬다.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의 또 다른 주인공은 프란시스 은가누, 그는 자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를 20초 만에 KO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