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7위 바르보자 vs 8위 게이치, 배당에서도 접전

에드손 바르보자와 저스틴 게이치는 라이트급 랭킹에서 경쟁을 하고 있다. 바르보자가 7위, 게이치가 8위에 올라있다.

둘은 오는 31일(이하 한국시간) UFC on ESPN 2의 메인이벤트에서 대결하는데, 경기 전 배당에서도 각축을 벌이고 있다.

29일 현재 미국 내 13개 베팅사이트의 평균 배당에 따르면 바르보자 -135, 게이치 +111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2월 22일 오픈했을 때의 배당과 거의 차이가 없다. 당시 오즈메이커는 바르보자의 경우 현재와 동일한 -135를, 게이치는 -105의 초기 배당을 산정했다. 3월 초 바르보자 -182, 게이치 +154까지 벌어졌지만 다시 원래의 수치로 돌아온 양상이다.

현재 배당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바르보자에게 135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게이치에겐 10000원을 베팅하면 111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

바르보자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57.44%다. 100명의 배팅 참가자들이 같은 금액을 걸었을 때 약 57명이 바르보자의 승리를 선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바르보자는 최근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케빈 리에게 패하며 그래플러에게 약점을 보이기도 했지만 지난해 12월 댄 후커를 잡아내며 전열을 재정비했다. 

게이치 역시 최근 분위기가 비슷하다. 무패행진을 이어가다 에디 알바레즈와 더스틴 포이리에에게 패한 뒤 제임스 빅을 쓰러트렸다.

이번 대회의 경우 메인카드 대부분의 배당률이 팽팽하다. 코메인이벤트에서는 데이빗 브랜치 +101, 잭 허만슨이 -125를 나타내고 있고 페더급 경기에선 조시 에밋 -109, 마이클 존슨 -114로 사실상 동배당을 이어가고 있다. 여성부 스스로급에선 -150의 카롤리나 코발키에비츠가 +124의 미셸 워터슨을 근소한 차이로 탑독을 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