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7위 로드리게스 대 8위 스티븐스, 배당률도 접전 양상

비슷한 위치에서 경쟁하고 있는 UFC 페더급 7위 야이르 로드리게스와 8위 제레미 스티븐스가 맞대결 직전 배당에서도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UFC FIGHT NIGHT 159를 이틀 앞둔 20일(이하 한국시간) 현재 미국 내 13개 베팅사이트의 평균 배당에 따르면 레드코너 로드리게스 -110, 블루코너 스티븐스 -114를 나타내고 있다.

초기 배당에 비해 좁혀졌다. 지난 8월 8일 오즈메이커가 산정한 초기 배당은 로드리게스 -165, 스티븐스 +125였으며, 이후 꾸준히 차이가 줄어들었다. 

현재의 배당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로드리게스에게 110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스티븐스에겐 11400원을 베팅하면 100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 스티븐스가 근소한 탑독이지만 사실상 동배당으로 봐야 한다.

각 선수의 배당에 따른 승률 차이도 1% 미만이다. 스티븐스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했을 때의 승률은 53.27%, 로드리게스는 52.38%다. 

2014년 TUF 라틴아메리카에서 우승하며 UFC에 입성한 로드리게스는 옥타곤에서만 7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상승세를 타다가 프랭키 에드가에게 완패하며 한 번 꺾였으나 지난해 가진 복귀전에서 정찬성에게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다시 살아났다. 랭킹도 15위에서 7위로 뛰었다.

스티븐스는 2007년 데뷔해 옥타곤에서 30전을 치르며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이다. 누구보다 강호들을 많이 상대하며 준수한 전적은 내지 못했으나 그를 쉽게 볼 수 있는 선수도 없다. 그의 파워와 맷집은 여전히 경쟁력이 있다. 

한편 UFC FIGHT NIGHT 159의 메인카드는 오는 22일 오전 9시부터 SPOTV ON과 SPOTV NOW를 통해 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