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밴텀급 신성' 페트르 얀, UFC 5연승 도전

밴텀급의 신흥 강호로 급부상하고 있는 페트르 얀이 오는 6월 5연승에 도전한다.

페트르 얀은 6월 9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리는 UFC 238에 출전해 지미 리베라와 대결한다.

최근 주춤한 랭킹 7위 대 상승세를 타고 있는 9위의 대결이다. 리베라는 2017년까지만 해도 UFC 최고의 신성이었다. 옥타곤에서 거둔 5승을 포함해 20연승의 실적을 쌓았었다. 

그러나 2018년 말론 모라에스에게 첫 패배를 당하더니 지난 2월엔 알저메인 스털링에게도 승리를 내줬다. 톱5에서도 밀려났다. 전열을 재정비하고 다시 올라갈 발판을 마련하는 게 중요한 상황이다.

반면 페트르 얀의 성장 행보는 눈에 띈다. 2017년 8승 1패의 전적으로 UFC에 입성한 그는 이시하라 테루토, 손진수, 더글라스 실바 데 안드라데를 넘어 지난 2월엔 플라이급-밴텀급의 오랜 강호 존 도슨에게 판정승했다. 무서울 게 없는 기세다. 리베라를 넘으면 5위권에 바짝 다가갈 수 있다.

한편 UFC 238의 메인이벤트는 헨리 세후도 대 말론 모라에스의 밴텀급 타이틀전이며, 발렌티나 셰브첸코와 제시카 아이가 벌이는 플라이급 타이틀매치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