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박준용 "치마에프가 싸워주면 엎드려 절"

이번 겨울은 파이터들에게 유독 춥게 느껴진다. 코로나 19 사태로 실내체육 시설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그들은 훈련할 곳을 잃었다.

한국인 UFC 미들급 파이터 박준용 역시 '집콕' 생활을 하고 있다. 집에서 간단한 운동을 하지만, 몸 풀기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박준용은 지난해 10월 UFC 3라운드 경기 그라운드 최다 타격횟수 기록(258회)을 세우며 주목을 받았다. 경기 후엔 함잣 치마에프를 언급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래플링을 더 보완해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다(이하 일문일답).

- 10월 대회 이후 어떻게 지내고 있는가?
"코로나 상황이 심해진 탓에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아 집에서 영화도 보고 홈트레이닝을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 지난 존 필립스와의 대결에서 UFC 3라운드 경기 그라운드 최다 타격횟수 기록(258회)을 세우며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당시 경기력에 대해 만족하는가? 
"감독님, 대표님이 세워 주신 레슬링 작전이 잘 통했던 것 같아 좋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MMA에 대한 이해도는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앞으로 코리안 탑팀에서 MMA에 걸맞은 그래플링을 장착하겠습니다."

- 경기 후 유쾌한 인터뷰가 국내외에서 이슈가 되었다. 당시 기분은 어땠는지?
"당시에는 승리 직후라 기분이 너무 좋은 나머지 들떠있었습니다. 그 모습이 유쾌하게 비쳤나 봅니다. 평상시에도 장난기가 심해 팀원들이 고생이 많습니다."

- 당시 함잣 치마에프를 거론했는데, 그 생각은 여전한가? 
"치마에프 선수와 싸울 수만 있다면 엎드려 절할 것입니다."

- 2021년 맞붙고 싶은 선수가 있다면?
"UFC에서 붙여주는 선수는 바로 싸워야죠."

- 2연승 중이다. 3연승을 위해 어떤 부분을 보완하고 있는지? 
"그라운드를 보완하고 있고 기본기 연습을 중점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 본인의 롤 모델이 있다면?
"조르주 생 피에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롤 모델입니다. MMA 이해도가 가장 높은 것 같습니다."

- 마지막으로 2021년 UFC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 혹은 각오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어 더 많은 경기를 갖고 싶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출전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