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발렌타인데이에 브룸필드에서 대회가 열린다

 

발렌타인데이인 오는 2월 14일에는 UFC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콜로라도 브룸필드를 찾아 파이트나이트 대회를 갖는다.
현재까지는 3경기만이 구두 합의된 상대이다.
4연승을 달리고 있는 페더급 14위의 맥스 할러웨이와 앤디 오글, 샘 시칠리아를 연속으로 쓰러뜨리며 2연승을 기록 중인 베테랑 콜 밀러가 서로를 상대로 연승을 노린다.
플라이급에서는 작 마코브스키 (9위)와 티모시 엘리엇 (10위)의 대결이 예정된 가운데 레이 보그는 지난 10월 데뷔전에서 패디 홀로한을 쓰러뜨리며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를 수상한 크리스 켈라데스와 격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