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베테랑 제랄드 미어샤트 12월 9일 UFC 데뷔

 

뉴욕 출신의 미들급 올루왈리 밤그보시가 부상으로 인해 12월 9일 올버니 대회 출전이 불가능 하게 되었다. 밤그보시를 대신해 베테랑 선수 제랄드 미어샤트가 출전해 조 지글료티를 상대한다.

UFN 올버니 대회의 메인이벤트는 데릭 루이스 vs. 샤밀 압두라키모프 헤비급 대결이다. 대회는 올버니 타임스 유니언 센터에서 열리며 UFC 파이트패스를 통해 방영된다.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라할 수 있으나 아직 UFC 출전기회는 없었던 제랄드 미어샤트(위스콘신 출신)은 현재까지 32전 프로 경험을 쌓았다. 미어샤트는 2007년부터 프로로 활동해 17번의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으며 현재 미들급에서 활동 중인 샘 앨비도 꺾은 바 있다. 미어샤트는 최근 5연승을 거두며 UFC 출전 기회를 잡았으며, 오는 12월 UFC 1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