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베우둠마저…UFC 헤비급에 부는 거센 세대교체 바람

 


다른 체급에 비해 선수층이 얇은 헤비급은 세대교체가 잘 되지 않는 편이다. 2016년까지만 해도 수년 전의 상위권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톱10의 평균 나이가 30대 후반에 이를 정도로 고령화됐었다. 스티페 미오치치가 챔피언에 오른 게 한동안 가장 눈에 띄는 변화였다.

그런 헤비급이 바뀌고 있다. UFC의 모든 체급 중 신성들의 활약이 가장 두드러지고 있다. 톱10에 들어서는 신성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고, 그들이 뒤처지지 않고 꾸준히 좋은 경쟁을 벌이면서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5위 내에 포진한 신흥 강호가 세 명이나 된다. 프란시스 은가누가 1위에 자리하고 있고, 커티스 블레이즈는 4위, 데릭 루이스가 5위다. 또 알렉산더 볼코프가 7위, 마르신 티뷰라가 8위에 포진하는 등 사실상 신흥 세력이 기존 세력을 넘어서고 있는 모양새다.

전체적으로 보면 은가누와 루이스가 먼저 두각을 나타냈고 볼코프와 블레이즈가 그 뒤를 따르는 양상이다.

다가오는 랭킹 발표에 한 명의 신성이 톱5에 합류할 전망이다. 7위 볼코프가 오늘 열린 UFC FIGHT NIGHT 127에서 3위 파브리시오 베우둠을 격파한 것. 베우둠이 가진 입지를 그대로 꿰찰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런 분위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12위부터 15위까지 네 명이 전부 신인들인 만큼 톱10에 추가로 진입할 인물이 나오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

오는 6월 10일(한국시간) UFC 225에서는 알리스타 오브레임 대 커티스 블레이즈의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 경기의 결과가 상위권 구도와 세대교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흐름은 과거 케인 벨라스케즈와 주니어 도스 산토스가 세대교체를 이뤘을 때와 차이가 있다. 당시 두 선수의 활약은 월등했으나 그들 외에 추가 세력이 없었다. 지금은 치고 올라오는 젊은피가 한 둘이 아니다.